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술값 시비가 화근'…3명 사망케 한 군산 방화 용의자 검거(종합)

군산 주점 방화 용의자
군산 주점 방화 용의자(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주점에 불을 지른 혐의로 긴급체포된 이모(55)씨가 18일 새벽 병원 치료를 받기 위해 군산경찰서를 나가고 있다. kan@yna.co.kr
경찰, 선배 집에 숨어있던 용의자 붙잡아…방화치사 혐의 조사중
용의자 "외상값 10만원을 주인이 20만원 요구해 홧김에 범행" 진술

소방-경찰 화재감식 (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17일 오후 9시 53분께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주점에서 불이 나 3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치자 경찰과 소방당국이 현장에서 화재 감식을 하고 있다. 2018.6.18 doo@yna.co.kr

(군산=연합뉴스) 김동철 임채두 정경재 기자 = 전북 군산의 한 주점에 불을 질러 33명의 사상자를 낸 방화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군산경찰서는 18일 방화치사 혐의로 이모(55)씨를 긴급체포해 조사중이다.

경찰은 혐의가 파악되는대로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씨는 전날 오후 9시 50분께 군산시 장미동 한 라이브카페에 인화성 물질을 붓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의 방화로 사망자 3명, 부상자 30명 등 총 3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모두 남성이다.

부상자 대부분은 군산 개야도 섬마을 주민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 유흥주점 화재
군산 유흥주점 화재(군산=연합뉴스) 17일 오후 9시 53분께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수십 명이 다치자 소방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doo@yna.co.kr

중상자가 다수 있어 사망자는 늘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범행 직후 달아난 이씨는 범행 장소에서 500m가량 떨어진 군산시 중동 선배 집에 숨어있다가 이날 오전 1시 30분께 경찰에 검거됐다.

범행 당시 이씨도 몸을 데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외상값이 10만원인데 주점 주인이 20만원을 요구했다. 화가 나서 불을 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간단한 조사를 마친 뒤 병원으로 보내 치료받도록 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도 상처를 입어 치료가 급한 상황"이라며 "치료가 끝나는 대로 사건 경위 등을 구체적으로 추궁해서 사법 처리할 방침"이라고말했다. [https://youtu.be/jl_sY8cRP5I]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8 03: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