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대 거래소까지 당하다니"…빗썸 해킹에 비트코인 '휘청'

'해킹'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해킹'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일 서울 중구의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지점에 거래 현황판 앞으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은 리플을 비롯해 자사가 보유한 가상화폐 350억원어치를 도난당했다고 밝혔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국내 최대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해킹 피해를 봤다는 소식에 가상화폐 시세가 출렁이고 있다.

20일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10시 20분 708만9천원을 나타냈다.

이는 12시간 전인 전날 오후 10시 20분(753만5천원)보다 5.9% 하락한 수치다. 비트코인 가격이 역대 최고로 오른 1월 6일 2천598만8천원에 견주면 4분의 1 수준에 가깝다.

이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밤 최고 760만원까지 상승했고 이날 오전 9시 47분 빗썸이 해킹 피해를 봤다고 알리기 직전까지도 740만원을 웃돌았지만, 공지 직후 가파르게 떨어졌다.

이번 해킹으로 유출된 것으로 알려진 가상화폐 리플은 10시 20분 현재 558원으로 12시간 전(618원)보다 9.7% 폭락했다.

간밤 61만2천500원까지 올랐던 이더리움은 빗썸 공지 이후 55만2천500원(-9.8%)까지 떨어졌다.

빗썸 가상화폐 350억원 털려
빗썸 가상화폐 350억원 털려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빗썸 본사에서 직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은 리플을 비롯해 자사가 보유한 가상화폐 350억원어치를 도난당했다고 밝혔다. seephoto@yna.co.kr

한때 '대박 투자처'로 꼽히던 가상화폐 시장은 정부가 규제를 암시하고 시장 신뢰도 하락하면서 최근 고전해왔다.

이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고위 관리가 가상화폐는 증권이 아니라고 발언한 것이 전해지면서 가상화폐 가치가 반짝 상승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10일 코인레일에 이어 이날 국내 최대 거래소인 빗썸까지 해킹 피해를 본 것으로 드러나면서 가격 하락을 피하지 못했다.

통상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을 둔 가상화폐는 거래 내역을 위조할 수 없어 위·변조와 탈취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지만, 거래소의 보안이 허술한 경우 해킹 피해를 볼 수 있다.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해킹… 입출금 서비스 제공 중단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해킹… 입출금 서비스 제공 중단(서울=연합뉴스) 국내 최대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에서 350억원 규모 가상화폐 해킹 도난 사고가 발생했다.
빗썸은 20일 긴급공지를 통해 "약 350억 상당의 일부 암호화폐가 탈취당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당분간 거래 서비스와 암호화폐 입출금 서비스 제공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빗썸 홈페이지에 게시된 해킹 사실과 입출금 서비스 제공 중단 공지 전문. 2018.6.20 [빗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https://youtu.be/QOt0aqfnVL4]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20 11: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