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진 여고생 추정 시신 DNA 감정 결과 이르면 오늘 나온다

오늘 시신 부검…경찰, 현장 감식 등으로 강력범죄 연관성 확인 예정

실종 여학생 추정 시신 수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종 여학생 추정 시신 수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진=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강진 실종 여고생 A(16·여)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전남 강진군 도암면 지석마을 일명 매봉산 정상에서 발견된 A양 추정 시신의 유전자(DNA) 감정 결과가 이르면 이날 나온다.

경찰은 얼굴을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부패한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고자 현장에서 채취한 유전자 시료 긴급 감정을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다만, 시료 상태가 좋지 않으면 결과가 나오기까지 며칠이 걸릴 수 있다.

사망 경위 등을 규명하기 위한 부검은 이날 시행될 예정이다.

부검을 통해서도 다시 한 번 유전자 시료 채취가 이뤄진다.

강진 매봉산서 시신 수습한 경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진 매봉산서 시신 수습한 경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시신에서 범인을 추정할 수 있는 DNA 성분 확보를 시도하고 시신이 발견된 현장에 대한 정밀감식도 진행한다.

경찰은 이번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이자 A양의 '아빠 친구' 김모(51)씨가 사망했기 때문에 부검과 현장 감식 등을 통해 강력범죄 등 연관성을 가려낼 방침이다.

사건 당일 외부 세차를 했던 김씨 소유 승용차에서 발견된 머리카락 등 유류품 80여 점에 대한 감식 결과도 다음 주 중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통해 김씨가 A양을 협박해 산속으로 끌고 갔거나 공범이 있었는지 등도 확인할 예정이다.

A양은 지난 16일 '아르바이트 소개를 해준 아빠 친구를 만났다'고 친구에게 SNS 메시지를 남긴 뒤 사라졌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25 06: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