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양호 회장 검찰 출석…"죄송하다…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종합)

검찰, 횡령·배임 혐의 등 집중 추궁 예정
박창진 사무장 등 대항한공 직원들 "조회장, 책임 지고 벌 받아야"

조양호 회장 뒤로 보이는 박창진 전 사무장
조양호 회장 뒤로 보이는 박창진 전 사무장(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8.6.28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최평천 기자 =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검찰에 출석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이른바 '물벼락 갑질'로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온갖 비리 의혹이 불거지며 결국 조 회장마저 포토라인에 서게 됐다.

조 회장은 2015년 9월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의원 처남 취업청탁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남부지검에서 조사를 받았고, 작년 9월 회삿돈을 빼돌려 자택공사비로 쓴 혐의로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피의자로 출석해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날 오전 9시 23분께 남부지검에 나타난 조 회장은 '두 딸과 아내에 이어 포토라인 서게 됐는데 국민에게 한 말씀 부탁한다'는 취재진의 요청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상속세는 왜 안 낸 거냐'는 질문에 "검찰에 모든 걸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또 횡령·배임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물음에 "죄송하다"고 답했으며, '회장직을 물러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말없이 검찰청으로 들어갔다.

검찰은 조 회장을 상대로 조세포탈과 횡령·배임 혐의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이다.

남부지검은 서울지방국세청이 조 회장을 수백억 원대 조세포탈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기업·금융범죄를 전담하는 형사6부에 배당하고 수사해 왔다.

앞서 서울국세청은 세무조사 결과 조 회장 남매가 조중훈 전 회장의 외국 보유 자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상속 신고를 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조 회장 남매가 납부하지 않은 상속세는 5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회장을 상대로 상속세 누락 경위를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이다.

검찰은 또 조 회장 일가가 '일감 몰아주기'와 '통행세 가로채기'를 통해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한편 회삿돈을 빼돌린 의혹도 수사 중이다.

부동산을 관리하는 그룹 계열사에 일감을 몰아주는 등의 방법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치고, 일가 소유인 면세품 중개업체를 통해 '통행세'를 걷는 방식으로 부당이득을 챙겼을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함께 2014년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수사를 받고 기소된 조 회장의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변호사 비용을 회삿돈으로 대신 지불한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검찰은 조 회장이 자신의 처남이 대표인 기내식 납품 업체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검찰이 수사 중인 조 회장 일가의 횡령·배임 의심 규모는 수백억 원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 회장에 대한 조사 내용을 토대로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방침이다.

이날 남부지검에는 조 회장의 출석을 앞두고 200여 명의 취재진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땅콩 회항' 피해자인 박창진 사무장과 대한항공 직원들도 현장에 나와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박 사무장은 "일반 국민이라면 분명 벌을 받아야 마땅한데 조 회장 일가에 대한 수사가 유야무야되는 상황이 굉장히 안타깝다"며 "조 회장이 정말 양심껏 조사를 받기 바란다. 책임을 지고 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사무장 등은 '과거로부터 교훈을 얻지 못하면 더이상 안전은 없다', '불법 안하무인 갑질 원조 조양호' 등의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또 조 회장이 도착하자 전직 대한항공 직원이었다는 한 시민은 "범죄자 조양호를 구속하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조양호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겠다…죄송하다" [https://youtu.be/zyEEu4MbhRI]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28 09: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