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시 연기비행장 폐쇄…행정중심복합도시와 연계 개발

이춘희 시장 "민원 제기 5년 만에 주민 숙원 해결"
폐쇄 비행장, 완충녹지·물류시설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 검토

(세종=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주민들이 소음 피해 등을 이유로 이전을 요구해 온 세종시 연기비행장이 폐쇄된다. 조치원비행장은 활주로와 정비고가 재배치돼 소음이 줄어들 전망이다.

이춘희 세종시장 정례브리핑
이춘희 세종시장 정례브리핑[세종시 제공=연합뉴스]

이춘희 세종시장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연기비행장을 폐쇄해 조치원비행장으로 통합하고, 통합된 조치원비행장을 기존 위치에서 조정해 활주로와 정비고 등을 옮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치원비행장과 연기비행장은 마을과 인접해 40여년 간 민원 발생을 유발했고, 도시 발전에도 지장을 초래했다.

항공부대가 작전을 수행 중인 조치원비행장은 마을(연서면 월하3·4리)에서 불과 30m 떨어져 있어 주민들이 소음 피해를 호소해 왔다.

또 비행안전구역으로 지정되다 보니 건축물 고도가 제한돼 건축행위나 부동산 매매, 담보대출 등에서 재산상 불이익을 당했다.

주민 2천600여명은 2011년부터 본격적으로 이전을 요구하면서 2013년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을 제기해왔다.

47년 전 조성된 헬기 전용 작전기지인 연기비행장(연기면 연기·보통리)은 행정중심복합도시 6생활권에 근접해 신·구도심 연계 개발과 균형발전의 걸림돌로 작용해 왔다.

다음 달 국방부에서 최종 승인하면 시와 국방시설본부가 합의 각서를 체결하게 된다.

군은 조치원비행장에 복수 활주로를 설치한 뒤 현재 지원항공작전기지에서 헬기 전용작전기지로 용도를 변경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치원비행장의 활주로 위치를 기존 방향에서 시계 반대 방향으로 약 15도 조정하고, 2개의 정비고·계류장 위치를 재배치해 민가와의 이격거리를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월하4리 마을회관을 기준으로 이격거리가 당초 62∼77m에서 494∼563m로 변경된다.

합의 각서를 체결한 후에는 9월부터 1년 동안 기본 및 실시설계를 하고, 2019년 3월부터 토지보상에 들어간다.

2019년 하반기 착공해 2021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조치원비행장 인근의 무분별한 개발행위를 막고 계획적인 관리를 위해 연서면 월하리 일원 37만8천876㎡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브리핑하는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 제공=연합뉴스]
브리핑하는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 제공=연합뉴스]

폐쇄되는 연기비행장은 신도시와 인접한 점을 고려해 완충녹지나 물류·유통시설 등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개발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이 시장은 "군과 합의 각서를 체결하면 비행장 인근 주민들이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을 제기한 지 5년 만에 군부대 통합이전이라는 주민 숙원을 해결하게 된다"며 "성공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역주민, 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28 13: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