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나리타공항 착륙 대한항공기 바퀴 펑크…부상자 없는 듯"

대한항공 여객기, 일본 공항서 타이어 축 파손
대한항공 여객기, 일본 공항서 타이어 축 파손 (도쿄·서울=연합뉴스) 대한항공 여객기가 29일 일본 나리타공항에 착륙하던 중 타이어 축 파손으로 유도로에 정지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한항공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5분께 나리타공항에 착륙한 인천발 대한항공 B777-300 여객기(KE703편)가 유도로 주행 중 문제가 발생했다. 여객기에는 승객 319명과 기장 등 16명의 승무원이 타고 있었지만,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29일 낮 12시 35분께 일본 나리타(成田)공항에 착륙한 인천발 대한항공 여객기(보잉 777)가 유도로를 주행 중 문제가 발생해 정지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은 항공기 바퀴가 펑크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로 인해 부상자가 발생했다는 정보는 아직 없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항공기의 오른쪽 타이어가 펑크나 주변 부품도 파손된 것으로 보인다"며 "활주로에서 타이어 파편과 금속 파편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나리타공항에서는 지난 26일에도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소속 항공기의 오른쪽 타이어에서 펑크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승객들은 2시간반 가량 유도로에 서 있는 항공기 내에 갇혀 있어야 했다.

일본 후쿠오카공항의 대한항공기와 소방차
일본 후쿠오카공항의 대한항공기와 소방차[NHK 화면 캡쳐=연합뉴스] 2017.6.9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29 14: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