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철우 "분열만 일으키는 신공항 주장 자제해 달라"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은 29일 부산 중심의 '가덕도 신공항 논란'과 관련해 "안 되는 일을 계속 주장하면 분열만 일으키니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신공항은 이미 결정 난 문제이므로 그 사람들 억지 주장이다"며 "세계적인 공인기관에 용역을 줬을 때 가덕도가 밀양보다 입지가 못한 것으로 나왔는데 지금 다시 해봐야 시간 낭비고 허송세월하는 것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현행 김해공항 확장을 그대로 하고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며 "만약 가덕도 신공항을 추진하고 대구공항을 경북으로 통합이전하는 것을 멈춘다면 당연히 일어서서 반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검토가 끝난 것인데 국민을 설득하기 어렵고 영남 분열만 가져오는 처사다"며 "그러지 않아도 지방이 살기 어려운데 분열해서 득을 보는 게 없으니 단합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최근 대구 수돗물 사태로 다시 불거진 대구 취수원 구미 이전 논란과 관련해서는 "낙동강이 대구뿐 아니라 부산 문제까지 연결되니 우선 정부에서 낙동강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현 상태로 취수원을 옮기는 것은 어려우므로 정부에서 안을 만들어야 하고 도저히 안 됐을 때는 구미시민이 동의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동댐, 임하댐, 영천댐 수량이 어느 정도인지 살펴보고 대구와 경북, 정부가 함께 물관리 기금을 만들어 구미에 보상하는 방안 등 다각적으로 검토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29 15: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