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링액·가내시…대체 뭔 말이야"…행정용어, 아직도 어렵다

전주시, 어렵고 관행적인 행정용어 쉬운 용어로 바꾼다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실링액을 가내시할 것."

한글날 기념행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글날 기념행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분명 우리말인데도 무슨 뜻인지 쉽게 알 수 없다.

하지만 행정기관 공문서 등에서는 여전히 흔히 볼 수 있는 용어다.

이 말은 "최고한도액을 미리 통보할 것"이라는 뜻이다.

주로 건축 부문 등에 자주 등장하는 실링액은 '상한·천장·한도'를 뜻하는 '실링(Ceiling)'에 액수의 뜻을 더하는 접미사 '액'이 합쳐진 것이다.

'임시 통보'라는 의미의 가내시는 '공식적으로 알리기 전에 몰래 알림'이라는 뜻의 '내시(內示)'에 접두사 '가(假)'가 붙었다.

이처럼 공문서, 홍보물, 안내판, 보도자료 등에는 일반 시민이 이해하기 어려운 행정용어가 수두룩하다.

또 앞의 문장처럼 "∼작성할 것", "∼제출하기 바람" 등 권위적인 표현도 적지 않다.

이들 문장은 "∼작성해 주십시오", "∼제출해 주십시오"로 각각 바뀌는 추세다.

차별적 표현인 '정상인'은 '비장애인'으로,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은 '외국인 근로자 등'으로 대체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전북 전주시가 어려운 외래어·한자 등은 물론 권위적이고 차별적인 행정용어들을 바로 잡기로 했다.

시민 누구나 알아듣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로 바꾸려는 것이다.

시는 우선 각 실·국별 사용실태를 조사하고 시민들로부터 행정용어에 대한 의견을 듣기로 했다.

또 다른 기관의 행정용어 순화·개선 사례를 수집하기로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행정기관의 공문서 등이 아직도 어렵고 권위적인 만큼 알기 쉬운 용어와 문장으로 바뀌어야 한다"면서 "시민이 어렵게 느끼는 시청 부서의 명칭도 조직 개편을 통해 바꿀 계획"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03 07: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