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원전 폐연료봉 미국 수송 개시…탈원전 시작되나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제4원전 폐연료봉의 미국 수송이 시작되면서 대만 정부가 추진 중인 탈원전 계획의 서막이 올랐다.

4일 대만 연합보에 따르면 대만전력공사는 이날 새벽 신베이(新北)시 룽먼(龍門)에 위치한 제4원전에서 나온 폐연료봉 80개를 컨테이너 8대에 실어 지룽(基隆)항을 통해 미국으로 수송했다.

수송은 경찰의 삼엄한 경비와 원자력안전위원회 감독하에 이뤄졌다.

대만전력공사는 오는 2020년까지 3년간 제4원전 폐연료봉 1천744개를 모두 수송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차이잉원(蔡英文) 정부가 공약했던 '탈(脫)원전' 계획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차이 총통은 2016년 5월 취임 당시 오는 2025년까지 대만내 모든 원전의 원자로 6기를 폐쇄하고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한 바 있다.

현재의 대만 전력생산 구조는 석탄 45.4%, 액화천연가스(LNG) 32.4%, 원전 12.0%, 신재생에너지 4.8%인데 이를 LNG 50%, 석탄 30%, 신재생에너지 20%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여름철 전력부족 문제에 부딪히자 지난 5월과 6월에 고장 등으로 가동을 중단했던 제3원전 1호기와 제2원전 2호기 등 2개 원자로를 각각 재가동하면서 탈원전 계획이 차질을 빚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대만전력공사 통계에 따르면 대만의 전력소비량은 2016년 3.0% 증가한 데 이어 2017년엔 2.3% 늘어났다.

이런 현실에서 탈원전 추진에 대한 대만 각계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당 계열의 대만 사회단체 창펑(長風)재단은 기자회견을 열어 LNG기지 건설 지연과 재생에너지 발전기술 부족, 안전확보 우려, 전기료 원가 상승, 이산화탄소 과다 배출 등의 난제로 2025년까지 모든 원전을 폐쇄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전력공급 제한이나 전기료 인상, 대기오염이 없을 것이라고 했던 차이 총통의 3대 선거공약이 모두 공수표로 돌아갔다고 비난했다.

량치위안(梁啓源) 대만 중앙대 교수는 2000년 원전의 전력생산 비중이 29.7%였던 독일이 2017년까지 원전 비중을 13.0%로 줄이는 데 그쳤다면서 현 정부의 탈원전이 얼마나 큰 모험인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재가동된 대만 재3원전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재가동된 대만 재3원전 [연합뉴스 자료사진]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04 16: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