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동차 번호판 바뀐다…내년 9월 '333가4444' 형식으로

새 자동차 번호판 체계 검토안 비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번호판 디자인·서체는 의견수렴 거쳐 연내 확정
국토부, '자동차 등록번호판 기준 고시' 개정 예정

내년 9월부터 적용되는 새 자동차 번호판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내년 9월부터 적용되는 새 자동차 번호판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내년 9월부터 자동차 번호판 체계가 앞자리 숫자 한자리를 추가하는 형식으로 바뀐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말 소진이 예상되는 승용차 등록번호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으로 '자동차 등록번호판 등의 기준에 관한 고시'를 개정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새 번호체계는 내년 9월부터 신규 발급되는 번호판에 적용한다. 앞자리 한자리가 추가된 '333가4444' 형식이다.

비사업용(자가용) 및 대여사업용(렌터카) 승용차 번호판 발급 시 적용되며 기존 차량 소유자가 새 번호판으로 바꾸는 것도 허용된다.

현행 자동차 번호체계는 '2자리 숫자+한글+4자리 숫자'로 이뤄져 있어 총 2천200만개의 번호를 표현할 수 있다.

그러나 자동차 증가로 이미 신규 발급이 가능한 번호가 모두 소진돼 차량말소 등으로 회수된 번호를 내주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정부 안에 따라 숫자 1개를 맨 앞에 추가하는 경우 약 2억1천개의 번호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어 용량이 충분하고, 주차·단속 카메라의 판독성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시대에 대비하는 번호판 용량으로도 충분하다.

앞자리가 3자리로 변경되면서 '119', '112' 등 특수번호 부여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다만, 숫자가 추가되면서 숫자 간격이 좁아져 번호판 글자 크기나 간격 조절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새 자동차 번호판 디자인 검토안 비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체계를 적용할 경우 국가 전산시스템 업그레이드 등 공공부문에서만 40억원 가량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

국토부는 그동안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전문기관과 합동연구를 통해 도출한 13개 대안을 검토해 숫자 하나를 추가하는 방안(3333가4444)과 한글에 받침을 추가하는 방안(22각4444) 등 2개 안을 놓고 최종 결정을 위한 의견 수렴을 진행했다.

새 자동차 번호판 체계 검토안 비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새 자동차 번호판 체계 검토안 비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3월 11∼25일 3만6천103명을 대상으로 대국민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숫자 추가' 78.1%, '한글 받침 추가' 21.9%로 나타났고, 4월 4∼17일 갤럽이 국민 6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숫자 추가' 62.1%, '한글 받침 추가' 37.9%로 모두 '숫자 추가' 선호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번호판 디자인과 글자체 변경에도 착수, 연말까지 대안을 결정할 계획이다.

다만, 3월 조사에서 디자인 도입과 서체 변경에 대한 선호도의 차이가 크지 않아 추가 의견 수렴 및 공론화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대국민 온라인 설문조사에서는 디자인 도입이 필요하다는 답이 57.4%, 서체 변경이 필요하다는 답이 51.2% 수준으로 조사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번호체계 개편을 통해 승용차 등록번호 용량부족 문제가 근원적으로 해소될 전망"이라며 "내년 9월 새 번호체계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경찰청·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05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