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마트폰, 충전기 몇km 밖서도 충전한다"…日 신기술 박차

2020년 세계 최초 개발 목표…드론·전기차 충전까지 겨냥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파나소닉과 도시바 등 일본 전자업체가 충전용 기기에서 수 킬로미터 떨어진 먼 곳에서도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신기술 개발에 나섰다.

5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이들 회사는 2020년을 목표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개발이 성공하면 세계 최초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술이 실용화되면 최대 수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도 모바일 기기 충전을 할 수 있게 된다.

충전은 집이나 회사 등에 설치된 무선전력전송장치의 안테나를 통해 모바일 기기에 전파를 통해 전력을 보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현재도 스마트폰이나 전동칫솔 등의 충전기에서 전파를 발생시켜 가까운 거리의 기기를 충전시키는 방식은 실용화 돼 있다.

이는 전자레인지와 같은 방식으로 충전하는 것이어서 전파법상 별도의 면허를 취득할 필요가 없다.

日서 드론 '완전자율 비행' 배송시험
日서 드론 '완전자율 비행' 배송시험[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로운 기술은 전파를 먼 거리까지 보낸다는 점에서 방송·통신과 같은 방식을 사용하게 된다.

이에 따라 장치 설치자는 통신·방송사업자와 마찬가지로 전파법의 규제를 받게 된다. 충전용 전파가 인체에 유해한지에 대한 연구도 필요하다.

총무성은 원거리 무선충전 기술이 실용화하기 이전에 관련 법령을 정비하는 등 개발을 뒷받침할 방침이다.

원거리 무선 충전장치 설치자는 무선국 면허를 취득하도록 하고, 장치의 주파수 대역이나 출력 강도 등을 내년 중에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총무성은 이런 법·제도 규제가 무선충전 기술 개발에 장애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최대한 간소화할 방침이다.

총무성은 일본에서 이런 기술의 개발이 완료되고 관련 제도도 정비하면, 관련 기술과 제도가 세계 표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이다.

원거리 무선충전 실용화는 우선 집이나 사무실에 있는 노트북이나 스마트폰을 충전기에 접속하지 않고도 충전할 수 있는 것부터 시작된다.

공장 내 생산 라인의 센서도 무선충전이 가능하게 된다.

실용화가 진전되는 단계에서는 드론은 물론 전기자동차의 충전까지도 가능하게 될 수 있다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델리모터쇼에 선보인 혼다 전기차 콘셉트카
델리모터쇼에 선보인 혼다 전기차 콘셉트카[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05 11: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