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공간 '메이커 스페이스' 전국 65곳 선정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작공간 '메이커 스페이스' 전국 65곳 선정

3D프린터로 제품을 만드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창의적 아이디어 구현을 위해 전국 65곳에 창작 활동 공간이 마련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전국 공모를 통해 창작공간(메이커 스페이스) 65개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작년 11월 발표한 '한국형 메이커 스페이스 확산방안(경제관계장관회의)'의 후속 조치다.

메이커 스페이스(Maker space)는 3D 모델 파일과 다양한 재료로 소비자가 원하는 사물을 즉석에서 만들 수 있는 작업 공간으로 올해 처음 전문형 5곳과 일반형 60곳이 선정됐다.

전문형 공간은 30억원 안팎의 예산이 지원돼 시제품 제작 등 전문 창작활동과 기존 창업 인프라를 연계한 사업화 지원, 지역 메이커운동 확산을 위한 거점 기능을 하는 곳으로 서울산업진흥원, 고려대, (주)N15, 전남대, 경북대 등 5곳이 뽑혔다.

일반형 공간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메이커 입문 교육, 창작활동 체험 행사 등을 제공하며, 2억5천만원 내외의 공간과 장비 구축, 프로그램 운영 비용이 지원된다. 서울시립망우청소년수련관, 미추홀도시재생사회적협동조합, 시흥산업진흥원 등이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민간 기업을 비롯해 협동조합, 도서관 등 다양해 지역 여건과 수요자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중기부는 예상했다.

전문형에 선정된 서울산업진흥원은 서울 금천구 산업단지를 기반으로 지역 중소기업과 연계한 청년 제조창업과 기업의 제조혁신 촉진 역할을 한다. 역시 전문형 N15는 디지털대장간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수 아이디어 발굴에서 시제품 제작과 양산까지 일괄 지원한다.

일반형인 서울테크노파크는 장안평 지역을 중심으로 자동차 튜닝 교육과 체험, 제조창업 지원을 맡는다.

중기부는 65개 기관을 대상으로 13일 용산전자상상가에서 통합 워크숍을 개최해 활동계획을 공유하고 유관기관과 협업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들 기관은 9월까지 공간과 장비 구축 등을 마무리하고 10월부터 본격 운영된다.

변태섭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2022년까지 전국에 350여개 공간을 마련해 야간과 주말 개방 등 탄력 운영과 자체 수익모델 발굴로 중장기적 자립 기반을 마련해 민간 중심의 자생적인 메이커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전문형
연번 지역 기관명 주요 지원내용
1 서울 서울산업진흥원 서울 금천구 산업단지를 기반으로 지역 중소기업과 연계, 청년 제조창업과 기업의 제조혁신 촉진
2 광주 전남대학교산학협력단 호남 및 제주권 메이커 문화 확산과 전문메이커 시제품 제작을 통한 사업화 프로그램 운영
2 서울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 안암동 창업문화 캠퍼스타운과 연계한 다양한 메이커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산학협력 모델 구현
4 서울 (주)엔피프틴 디지털 대장간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수 아이디어 발굴에서 시제품 제작․양산까지 일괄 지원
5 대구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 동대구벤처밸리 입지 장점과 크리에이티브팩토리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문메이커 양성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