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중국·일본·대만 양식단체, 뱀장어 자원 관리 손잡았다

동아시아 4개국 양만 동맹, 정기 회의서 협력 다짐
멸종위기종 지정 움직임에 공동 대응…자원 회복방안도 모색

동아시아 4개국 양만동맹 회의
동아시아 4개국 양만동맹 회의[민물장어 양식 수협 제공=연합뉴스]

(영암=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뱀장어 주요 생산·소비국인 한국, 중국, 일본, 대만 양식단체가 자원 감소와 이에 따른 국제사회의 멸종위기종 등재 추진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11일 민물장어 양식 수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동아시아 4개국 지속가능한 양만(養鰻) 동맹은 이날 수협중앙회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각국 동향을 공유하고 자원 관리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동맹 의장인 김성대 민물장어 양식 수협장, 일본 시라이시 요시오, 중국 궈시엔핑, 대만 차이 치우탕 등 뱀장어 양식단체 관계자와 박주선 의원, 김임권 수협중앙회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국가별로 치어 입식 현황, 자원 관리·보존 대책을 발표하고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조약(CITES)에서 뱀장어를 멸종위기종에 올리려는 움직임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자원량이 급격히 줄어든 뱀장어는 유럽산의 경우 2009년 이미 CITES 규제 대상으로 올랐으며 최근에는 극동산도 추가로 올려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내년 5월 스리랑카에서 열리는 CITES 당사국 총회에서 안건으로 다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양식 기반이 크게 흔들린 동아시아 단체들은 매년 정기 회의를 열어 각국 입식·유통량을 공유하는 등 자원 감소 대책을 논의해왔다.

양식단체들은 뱀장어의 멸종위기종 등재에 따른 규제를 우려하면서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자원 관리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김성대 의장은 "국내외에서 알을 낳으러 가는 성어를 잡아먹으면서도 다른 한편에서는 치어를 방류하는 사업을 하는 모순적인 정책이 이뤄지고 있다"며 "해양수산부 등 정책 입안 때 현장의 목소리를 귀담아듣고 자원 보호 방안을 고민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CITES에 멸종위기종으로 등재되면 치어를 잡아 입식하는 과정이 매우 어려워질 것"이라며 "중국, 일본, 대만 양식단체와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 불합리한 부분을 알리고 효율적인 자원 관리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1 11: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