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가 상승 주춤하자 수입물가 상승세도 꺾여…6월 1.3% 올라

7월 환율·유가 동반 상승에 이달 수입물가 상승 폭 다시 커질 듯

서울의 한 주유소 가격 안내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국제유가 고공행진이 한풀 꺾이며 수입물가 상승세가 전월보다 잦아들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8년 6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8.26(2010=100·원화 기준)으로 한 달 전보다 1.3%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올해 1월부터 6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특히 5월에는 국제유가 고공비행에 힘입어 2.7% 올랐다. 이는 1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율이었다.

그러나 국제유가가 다소 하락하며 수입물가 상승세도 주춤해졌다.

5월 월평균 배럴당 74.41달러이던 두바이유는 지난달 73.61달러로 1.1% 하락했다.

다만 한은 관계자는 7월 유가가 6월보다 오른다는 점, 원/달러 환율이 7월 들어 상승한다는 점에 비춰 "수입물가 상승률이 오르는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원재료와 중간재 수입물가는 각각 1.4%씩 상승했다.

자본재는 0.7%, 소비재는 1.0% 올랐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부탄가스(12.6%), 프로판가스(13.7%) 등 석탄 및 석유제품 상승세가 여전히 두드러진 편이었다.

아크릴산(4.7%), 의약품원료(4.2%)와 같은 화학제품이나 동정련품(3.3%) 등도 상승 폭이 컸다.

정밀기기 가운데에선 전자계측기(3.5%)의 상승세가 가팔랐다.

수출물가지수는 85.68로 한 달 전보다 0.9% 올랐다.

수출물가는 4월 보합세를 보인 후 5월 증가율이 1.3%로 확대했다가 다시 1% 미만으로 떨어졌다.

원/달러 환율 상승이 지난달 수출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6월 월평균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092.8원으로 전월보다 1.5% 올랐다.

농림수산품 수출물가는 전월보다 0.8% 상승했고 공산품은 0.9% 상승했다.

구체적으로 일반기계 가운데 산업용액체펌프(8.1%), 전기 및 전자기기 중 전동기(6.8%)의 수출물가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전년 동기 대비로 보면 수입물가는 10.9% 올랐고 수출물가는 1.6% 상승했다.

수입물가의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은 2016년 12월(13.3%) 이후 최대였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실제 계약할 때 쓰는 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한 달 전보다 0.1%, 수출물가는 0.5% 각각 떨어졌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