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LG유플러스 CEO '맞교체'할 듯…구광모 체제 첫 인사(종합)

내주 초 양사 이사회서 논의…사업·인적 개편 가속화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LG와 LG유플러스의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이 서로 자리를 맞바꾸는 인사안이 논의되는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지난달 말 구광모 회장이 지주사 ㈜LG의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하면서 총수에 오른 이후 첫 고위급 인사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구본준 부회장의 계열 분리 또는 독립과 맞물려 향후 그룹 내 사업·인적 재편의 향배가 주목된다.

재계 관계자는 이날 "오는 16일 ㈜LG와 LG유플러스가 각각 이사회를 개최하고 사내이사 및 대표이사 선임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LG 이사회에서는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되고, LG유플러스 이사회에서는 이미 이사 자격이 있는 하현회 ㈜LG 부회장이 곧바로 대표이사가 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사 이사회에서 안건이 의결되면 이후 주주총회 등의 절차를 거쳐 권 부회장과 하 부회장은 서로 자리를 바꾸게 된다.

권 부회장은 지난 1979년 LG전자에 입사한 이후 LG디스플레이 사장, LG화학[051910] 사장(전지사업본부장), LG유플러스 부회장 등을 맡으며 주력 계열사를 두루 거쳤다는 점에서 그룹 지주사 대표로 자리를 옮겨 새 총수의 '보좌역'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아울러 LG전자와 LG화학, LG유플러스, LG생활건강, LG디스플레이 등이 지난해 대체로 좋은 실적을 거뒀으나 올해 대내외적인 변수로 인해 경영 상황이 만만치 않다는 우려도 염두에 둔 것으로 여겨진다.

재계에서는 구 회장이 당분간 그룹 현안을 챙기는 동시에 주력 계열사의 '6인 전문경영인 부회장단 체제'를 유지하면서 연말 정기 임원 인사를 기다릴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으나 두 회사의 CEO가 맞교체 될 경우 인적 개편이 빨라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LG그룹 관계자는 그러나 이번 인사와 관련, "확정된 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재계 관계자는 "사실상 하 부회장과 권 부회장의 자리 이동은 기정사실화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구광모 체제를 하루빨리 안착시킴으로써 신성장 동력 발굴에 주력하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지난 1월말 경기도 이천에서 열린 '글로벌 CEO 전략회의'에 참석한 구본준 LG 부회장(가운데), 하현회 LG 대표이사 부회장(왼쪽부터),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2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