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창원경상대병원, 국책사업 '어린이재활병원' 유치 나서

70병상 이상 규모 장애아동 집중 재활치료, 선정되면 국비·지방비 등 156억 3년간 받아

경남도청
경남도청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창원경상대병원과 함께 국책사업인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유치에 나선다.

경남도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까지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사업(의료)기관을 공모한 결과 도내 의료기관 3곳이 접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어 도는 선정심사위원회를 열어 창원경상대병원을 사업수행기관으로 정했다.

창원경상대병원은 오는 16일까지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추진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에 공모사업 응모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로부터 최종 사업기관으로 선정되면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축비와 장비구매비 등 건립비를 지원받는다.

국비 78억원과 지방비 78억원 등 156억원을 3년에 걸쳐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창원경상대병원이 사업기관으로 선정되면 창원경상대병원 인근에 70병상 이상 규모의 공공 어린이재활병원이 들어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보건복지부 공모는 경남권과 충남권, 전남권 등 3개 권역 대상으로 경남권 사업기관이 선정될지 장담하기는 어렵다"며 "정부가 3개 권역에 1곳씩 어린이재활병원을 건립하기로 했기 때문에 경남권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도 가까운 시일 내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창원경상대병원 전경
창원경상대병원 전경

지난달 보건복지부는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사업을 수행할 지방자치단체 1곳을 공모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공공 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아동 등에게 집중적인 재활치료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사회 재활서비스와 연계하는 등 아동의 학교·사회 복귀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의료기관이다.

이번 공모는 이용 수요가 많은 경남권, 전남권, 충남권의 8개 시·도가 대상이다.

보건복지부는 2022년까지 지역별 여건을 고려해 50병상 이상 어린이재활병원 3곳, 외래와 낮 병동 중심의 어린이재활의료센터 6곳 등 모두 9곳의 시설 건립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 어린이재활병원은 2016년 서울에서 문을 연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