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속노조 3만명 상경투쟁…"노동자 힘으로 재벌 적폐 청산"(종합)

금속노조 총파업 '노동자의 요구를 들어라'
금속노조 총파업 '노동자의 요구를 들어라'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금속노조 깃발이 입장하고 있다. 이날 금속노조는 재벌 불법파견 및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 설치, 사법부·노동부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개악법 폐지 등을 촉구했다. superdoo82@yna.co.k
현대차 본사 앞 총파업 집회…일부 시위대 경찰과 물리적 충돌

금속총파업, 구호 외치는 조합원들
금속총파업, 구호 외치는 조합원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금속노조는 재벌 불법파견 및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 설치, 사법부·노동부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개악법 폐지 등을 촉구했다. 2018.7.13
superdoo82@yna.co.k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최평천 기자 =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이 13일 서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 비정규직 임금 인상과 재벌 적폐 청산을 요구했다.

금속노조는 이날 오후 7시 30분께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주최 측 추산 3만명(경찰 추산 1만5천명)이 모인 가운데 총파업·상경투쟁 본대회를 개최했다.

금속노조는 이번 총파업 목표로 재벌 불법파견 및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 설치, 사법부·노동부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개악 등 정책 기조 전환 등을 내걸었다.

흰 풍선을 들고 현대차 본사 앞 차로에 모인 이들은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소영세사업장·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임금인상률을 대기업·정규직보다 더 높여 노동자 간 임금 격차를 줄이는 '하후상박 임금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경찰과 충돌하는 금속노조
경찰과 충돌하는 금속노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일부 참가자들이 건물 정문을 지키는 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날 금속노조는 재벌 불법파견 및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 설치, 사법부·노동부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개악법 폐지 등을 촉구했다. superdoo82@yna.co.kr

이어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서 사회 양극화를 제도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금속 산별 노사공동위원회' 구성을 요구했다"면서 "오늘 총파업 및 상경투쟁은 거대한 투쟁으로 나아가는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노동문제 해결을 위한 노사공동위원회 구성을 반대하는 현대자동차를 규탄한다"며 "노동자들이 다 같이 살 수 있는 임금체계를 만들도록 투쟁을 이어나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도 "촛불의 힘으로 나라를 구했듯이 노동자의 힘으로 재벌 적폐를 청산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 깊어지는 갈등
'최저임금' 깊어지는 갈등(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일부 참가자들이 질서유지를 위해 설치한 펜스를 끌어당기며 경찰들과 대치하고 있다. 2018.7.13
superdoo82@yna.co.kr

일부 집회 참가자들은 본대회 시작 전인 오후 5시 30분께 현대차 본사 앞 질서유지선 안으로 진입을 시도해 경찰과 물리적 충돌을 빚기도 했다.

이들은 경찰이 세운 차단벽을 줄로 묶어 당기거나 도구를 이용해 부수며 경찰과 1시간가량 대치했다. 하지만 과격 시위로 인한 연행자는 나오지 않았다.

부서진 질서유지선
부서진 질서유지선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일부 참가자들이 질서유지선을 부수며 경찰들과 대치하고 있다. 이날 금속노조는 재벌 불법파견 및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 설치, 사법부·노동부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개악법 폐지 등을 촉구했다. superdoo82@yna.co.kr

금속노조는 본 집회에 앞서 서울 시내 곳곳에서 지부·지회별로 사전집회를 열었다. 낮 1시 30분 서초구 대법원 정문 앞에서 열린 사전집회에서 참가자들은 2014년 11월 쌍용차 정리해고가 정당하다는 대법원 판결을 비판하며 '사법 농단' 의혹 연루자 퇴진 및 피해 원상복구를 촉구했다.

포스코사내하청지회는 오후 2시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 앞에서 사전집회를 하고 소속 조합원 15명이 포스코 노동자가 맞는다는 광주고법의 판결의 조속한 확정을 대법원에 요구했다.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는 낮 1시 현대기아차 앞 사전집회에서 사측의 불법 파견 자행을 규탄했다. 울산지부와 현대중공업지부는 오후 3시 각각 서초구 고강알루미늄 본사 앞과 종로구 현대빌딩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고용 안정 대책을 촉구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2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