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주한인 풀뿌리대회…美의원들 "한반도 평화적 해결" 한목소리(종합)

"한미동맹·공조 강화" 강조…"비핵화까지 압박유지·훈련중단 우려" 시각도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재미 한인 유권자 네트워크인 '미주 한인 풀뿌리 콘퍼런스'(KAGC)의 12일(현지시간) 연례행사에서는 남북, 북미정상회담 개최로 역사적 전기를 맞은 한반도 문제가 핵심 화두로 떠올랐다.

'시민참여센터(KACE·상임이사 김동석)' 주최로 워싱턴DC의 하얏트 리전시호텔에서 11∼13일 3일간 이어지는 이 행사는 풀뿌리 리더십 개발을 통한 한인 유권자의 정치적 영향력 확대를 위해 마련된 것으로, 올해로 5회를 맞았다. 올해 행사 주제는 '한반도 평화'다.

이날 만찬에 참석한 미국 의원들은 북미정상회담 등의 기회를 살려 한반도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데 한목소리를 내면서 한미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방침 등을 놓고 트럼프 행정부를 향한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만찬에는 에드 로이스(공화·캘리포니아) 하원 외교위원장, 테드 요호(공화·플로리다)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장을 비롯해 하원 의원 14명이 참석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워드 마키(매사추세츠) 의원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오랫동안 북한과의 직접적 관여를 지지해온 사람으로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로 선회한 것은 매우 환영할만한 진전"이라면서 북미정상회담 등과 관련해 "지속가능한 해결책에 성공적으로 도달하려면 이를 과정의 시작으로 봐야지 끝으로 봐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힘든 작업들이 앞에 놓여있는 가운데 우리는 혼자 헤쳐갈 수 없다. 한국과의 동맹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무장지대(DMZ) 방문 경험이 있는 실라 잭슨 리(민주·텍사스) 하원 의원은 연설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관련, "미 국무부와 국방부의 지도자들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저버린 것이 최선의 결정은 아니었다고 말하기를 희망한다"며 "전쟁의 정신이 아닌 힘과 평화의 정신이라는 관점에서, 그리고 협상을 제대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해 훈련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레이스 맹(민주·뉴욕) 하원 의원은 "긴장 완화가 평화를 이룰 수 있는 유일한 길로,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평화적 해결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1월 중간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에드 로이스 위원장은 2007년 일본군 위안부 관련 결의안 하원 통과, 독도 지명 찾기, 대북제재 법안 주도 등 지난 외교위 활동을 회고했다. 그는 한미관계 개선에 대한 공로로 감사패를 받았으며, 연설 도중 '독도는 한국땅'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또한, 자신의 보좌관 출신으로 자신의 지역구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통과, 본선에 진출하게 된 한인 1.5세대 영 김(한국명 김영옥)에 대한 측면지원에 나서기도 했다.

조윤제 주미 한국대사는 연설에서 재미 한인들의 정치적 영향력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치며 "동포사회는 한미관계의 가장 큰 뿌리이자 밑거름"이라고 강조했다.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도 영상 메시지를 통해 "미국은 한국보다 더 좋은 친구, 파트너, 동맹을 찾을 수 없었다"며 한미동맹 강화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국에서는 국회 외교통일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한인 600여 명이 참석, 세를 과시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낮에는 의회를 방문, 20개 조로 나눠 민주당 척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상원 외교위 간사인 밥 메넨데즈(민주·뉴저지), 버니 샌더스(무소속·버몬트), 테드 크루즈(공화·텍사스), 코리 부커(민주·뉴저지) 상원의원 등을 비롯한 상원의원 8명, 하원 의원 54명과 면담을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상원 건물 밖에서 메넨데즈 상원의원과 간담회를 하기도 했다. 메넨데즈 의원은 "북한이 핵무기로 미국 본토의 서부나 동맹국들을 타격할 수 있는 상황에서 평화협정은 불가능하다"며 북미간 평화협정에 이를 수 있는 유일한 길은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한 "김정은(국무위원장)은 핵무기에 대한 필요가 없어지기 전까지 핵무기가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고 보호하는 수단이라고 믿고 있다. 그 필요를 없애는 유일한 방법은 다양한 경제 제재"라며 "최대 압박 작전을 유지할 때만이 북한과 선의의 협상을 계속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의 대북 억지력과 안보에 중요한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기로 한 것은 잘못한 일"이라며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한국 정부와 긴밀히 연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북한의 정권교체를 원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크루즈 상원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부와 부친도 비핵화를 언급했지만 지키지 않을 공허한 약속이었다"며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약속한 것은 긍정적이지만 이를 신뢰하기 이전에 검증부터 해야 하며 진정한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완전하고 전면적 비핵화를 위해 필요한 모든 일을 해야 한다"며 연내 종전선언 추진에 대한 입장을 묻자 "북한이 무엇을 하든 간에 한미동맹과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은 유지돼야 한다. 한국에 상당 규모의 주한미군 주둔을 유지하는 것이 평화와 안보를 위한 미국의 핵심적 이익에 부합한다고 믿는다"며 종전선언과 관계 없이 주한미군은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23: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