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정부, 한국경제 올해 3% 성장 전망 유지할까

다음주 정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저소득층 지원대책 발표
지난해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치 발표도 예정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이율 박용주 기자 = 한국은행이 올해 성장 눈높이를 2%대로 낮춘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과 정부가 3% 전망을 유지할지가 다음주 가장 큰 관심이다.

기획재정부는 18일 경제장관회의를 열고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저소득층 지원대책을 발표한다.

이때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인 3.0%를 낮출지가 관심사다.

한국은행은 12일 발표한 '2018년 하반기 경제전망'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3.0%에서 2.9%로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올해 상반기 지표와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우려 등을 반영했다.

IMF도 앞서 16일 세계경제전망 수정 보고서를 발간하며 한국 성장률 전망도 제시한다.

IMF는 4월 보고서에서는 올해와 내년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각각 3.0%와 2.9%로 전망했다.

지난 6월 한 채용박람회에 설치된 채용공고 게시판
지난 6월 한 채용박람회에 설치된 채용공고 게시판[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의 고용 목표 하향조정은 불가피해 보인다.

정부는 당초 취업자 증가폭을 32만명으로 잡았는데 상반기에 14만2천명에 그쳤다. 이는 2009년 하반기 2만7천명 감소 이후 최저치다.

지난 12일 한은은 올해 예상 취업자 증가 규모를 26만명에서 18만명으로 확 낮췄다. 이 수치마저도 달성 가능성에 회의적인 시각이 나오는 상황이다.

정부 저소득층 지원대책은 근로장려세제(EITC) 확대와 기초연금 지급한도(현재 월 최대 20만9천960원) 상향조정, 비근로계층을 비롯한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사업 확대 등이 주요 내용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본인 신용정보 관리업 도입 방안을 18일 발표한다.

신용정보 관리업이 도입되면 자신의 신용정보를 통합조회서비스로 한 번에 확인하고, 이를 기초로 자산관리 서비스나 맞춤형 금융상품을 추천받을 수 있다.

본인 개인정보를 다른 곳으로 이동시킬 권리도 보장된다.

이렇게 되면 금융거래 이력이 적어 신용등급이 낮다면 세금이나 건강보험료, 통신요금, 각종 공과금을 낸 실적을 금융회사나 신용평가회사에 간편하게 전달해 신용등급을 올릴 수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남북 관계에 큰 변화가 기대되는 가운데 20일 한국은행은 2017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 결과를 발표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취임 후 지난해 북미 관계가 극도로 악화하고 제재 수위가 고조되던 상황에 북한 경제가 어느 정도 성장을 이뤘을지 관심이다.

2016년에는 국제 사회의 강력한 제재에도 3.9% 성장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1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다음 주에는 아르헨티나에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가 개최된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은 총재가 참석한다.

김 부총리는 미국 등 주요국 재무장관을 만나 고율 관세 부과 대상에서 한국산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을 제외하는 방안을 협의한다.

merciel@yna.co.kr yulsid@yna.co.kr spee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0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