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드루킹 자금흐름 이달 말 윤곽…정치권 줄소환 가능성도(종합)

특검, 드루킹 구속연장 위해 1심 전 추가기소 방안 검토

'드루킹' 1심재판 마무리…결심공판 출석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혐의를 받는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동원 씨가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결심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8.7.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강애란 기자 =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불법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이달 중 드루킹 일당의 자금추적 작업을 마무리하고 관련자 소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특검팀 김대호 특별검사보는 13일 브리핑에서 "드루킹의 불법자금 사용 내역, 자금 흐름,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자금 등을 확인 중"이라며 "특정인을 거론해서 말하기는 곤란하지만, 그 부분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특검보는 다음 주나 그다음 주쯤 추적 결과의 윤곽이 드러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아마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또 앞으로 드루킹 일당의 자금 출처와 사용처 양방향을 파악해 의심스러운 자금에 연루된 사람을 소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 특검보는 "(자금추적) 초기여도 자금에 의미가 있으면 문제 되는 사람을 최소한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것"이라며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공모 '금고지기'로 불리는 '파로스' 김모(49)씨를 재차 소환해 현금흐름을 추궁하고 있는 특검팀은 최근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및 그 주변에 대해서도 계좌추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만큼 일각에서는 드루킹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정치권 인사들이 특검에 잇달아 소환될 수 있다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온다.

다만, 현재까지 파악된 경공모 관련 계좌의 입금자 대부분이 드루킹을 비롯한 경공모 회원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김 특검보는 말했다. 역학·정치 강의 등이 주 수입원이었던 드루킹도 시간당 1만원 수준인 강의료를 한 번에 1만∼10만원씩 계좌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드루킹 측근 '둘리' 우모 씨 두번째 소환 (서울=연합뉴스) 드루킹과 함께 재판을 받는 '둘리' 우모 씨가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로 출석하고 있다. 2018.7.12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김 특검보는 이와 함께 25일 1심 선고가 예정된 드루킹 등 경공모 회원 4명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이 아닌 특검이 이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추가 기소해 구속 상태를 유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 특검보는 "4명 중 몇 명이 검찰 출석에 불응하는 바람에 중앙지검에서는 (추가기소를) 더는 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그 부분은 특검 측에서 정리할 생각이다. 어떻게 할지는 많은 논의가 있어 조만간 정리해 말씀드릴 것"이라고 했다.

한편 특검은 전날 소환한 '둘리' 우모(32·구속)씨를 상대로 그가 개발에 관여한 댓글조작 시스템 '킹크랩'의 초기 버전 구동 방법을 조사했다. 우씨는 진술 도중 특검 측이 제공한 휴대전화와 유심칩을 이용해 킹크랩 구동을 재연하기도 했다.

특검은 우씨가 2016년 김경수 경남도지사 앞에서 킹크랩을 시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시 함께 자리했던 것으로 알려진 '솔본아르타' 양모(34·구속)씨를 14일 오후 3시 재소환한다. 15일 오후 2시엔 '서유기' 박모(30·구속)씨도 다시 부를 예정이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2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