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건강이 최고] 실신 위험 '기립성저혈압'…폭염에 더 주의해야

여름철 환자 많아…"천천히 일어서고 탈수 예방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매일 2시간 정도 지하철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직장인 이모(28)씨. 이씨는 최근 폭염에도 지하철에 몸을 실었다. 그날따라 유난히 덥다고 생각하며 삼십분 정도 자리에 앉아 있다가 일어서던 찰나, 머리가 아프고 어지럽더니 눈앞이 캄캄해지면서 정신을 잃었다. 정신을 잃고 바닥에 쓰러진 이씨는 주변 사람들의 신고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기립성저혈압' 진단을 받았다.

이씨처럼 눕거나 앉았다가 일어설 때 갑자기 머리가 '핑' 도는 증상을 경험했다면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꼭 확인해봐야 한다. 만약 '기립성저혈압'일 경우 어지럼증이나 실신은 물론 낙상, 골절 등의 2차 손상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보통 오래 앉았다가 일어서면 중력의 영향으로 피가 하체로 몰리면서 혈압이 떨어지고, 뇌에 혈액 공급이 덜 되는 상황이 일반적이다.

다만 이런 상황에도 대부분의 사람이 멀쩡한 것은 자율신경계의 반사 작용이 활성화돼 심장을 강하고 빠르게 뛰게 하고, 동맥 혈관을 수축시켜서 혈압을 유지하기 때문이다. 또 뇌 속 혈액 공급도 원활히 해줘 별문제가 없다.

혈압
혈압[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하지만 자율신경계의 반사 작용이 적절하게 일어나지 않으면 기립성저혈압이 발생한다. 뇌에 혈액 공급이 잘 안 되면서 어지럼증이나 실신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기립성저혈압의 전체 유병률은 최소 9%에서 최대 34%로 추정치가 다양하지만, 신경이나 혈관이 노화된 노인만 보면 유병률이 41∼50%로 치솟는다.

이 질환은 빈혈, 발열, 설사가 주요 원인이다. 이외에 며칠간 음식 섭취를 제대로 못 해 탈수가 발생했을 때도 기립성저혈압이 잘 생긴다. 뇌졸중, 파킨슨병 및 척추 손상과 같은 뇌신경 질환이나 당뇨병도 기립성저혈압과 관련이 있다. 알코올, 혈압약, 전립선약 및 정신질환 치료 약제들 또한 기립성저혈압을 일으킬 수 있다. 물론 원인 불명인 경우도 있다.

무더위도 기립성저혈압에 악영향을 미친다. 기온이 올라가면 수분이 부족해지고 우리 몸은 열기를 방출하기 위해 혈관을 확장하는데, 혈관 확장과 더불어 땀이 배출되고 혈액의 흐름이 약해져 혈압이 내려가기 때문이다.

실제로 고대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주형준 교수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치(2016년)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2월에 1천214명이었던 기립성저혈압 환자가 8월에는 1.9배인 2천253명으로 증가했다.

이 질환은 병원 테이블에 환자를 눕힌 상태에서 테이블을 일으켜 세우면서 혈압과 심박동수의 변화 및 증상을 관찰하는 방식으로 진단한다. 몇 분 동안 누워서 충분히 안정을 취했다가 빨리 일어선 다음 1분 간격으로 3∼5분 동안 팔의 혈압을 측정한다. 누웠을 때의 혈압에 견줘 수축기 혈압이 20mmHg 이상, 이완기 혈압이 10mmHg 이상 떨어졌을 때 기립성저혈압이라고 본다.

최근 보라매병원 연구팀(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 장경민 간호사)이 기립성저혈압 환자로 선별된 240명을 대상으로 분석해 '2018 아시아태평양 심장학회'에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199명(82.9%)이 일어선 지 1분 이내에, 33명(13.8%)이 일어선 지 3분 이내에 각각 혈압이 떨어졌다. 단지 8명 만이 일어선 지 5분이 지났을 때 혈압이 감소했다.

어지럼증
어지럼증[연합뉴스TV 제공]

일어선 지 1분 이내에 기립성저혈압이 나타날 위험은 67세 이상 노인 그룹에서 가장 높았다. 반면 나이가 어릴수록, 여성일수록, 헤모글로빈과 알부민 수치가 상대적으로 높을수록 기립성저혈압 위험이 낮았다.

어지럼증을 이유로 병원을 찾는 환자에게 기립성저혈압 검사를 하려면 서서 5분까지 측정하는 것보다 3분까지만 측정하는 게 환자나 의료진에게 도움이 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기립성저혈압의 치료는 탈수나 빈혈 등 기립성저혈압을 유발하는 원인을 찾아내 교정하는 게 중요하다.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는 앉았다가 일어설 때 천천히 일어서기, 금주, 충분한 수분과 염분 섭취로 탈수 예방하기, 다리에 압박스타킹 착용하기 등을 예방요령으로 권고했다.

김 교수는 "만약 이런 보존적인 요법에도 효과가 없을 때는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한다"면서 "다만, 혈압약이나 전립선약, 정신질환 치료 약물을 복용 중이라면 약제를 조절하기 위해 담당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