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안 두웅습지서 '멸종위기' 금개구리 부화 확인…복원 한 발짝

"금개구리들 잘 적응…예민한 과정인 번식행동까지 해"

태안 두웅습지서 부화하는 금개구리 올챙이[금강유역환경청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복원을 위해 충남 태안군 두웅습지로 옮겨진 '멸종위기종 2급' 금개구리가 알을 낳았다.

금개구리 복원의 첫 단계인 '번식'이 확인된 것이다.

14일 금강유역환경청(금강청)에 따르면 지난 5일 두웅습지에 마련된 금개구리 적응방사장서 올챙이가 알을 깨고 나오는 모습이 발견됐다.

이어 지난 10일에는 올챙이가 헤엄치는 모습이 확인됐다.

금강청은 복원 사업에 착수하면서 1m 높이의 그물 펜스로 된 적응방사장을 마련했다.

지난달 이 펜스 안에 당진서 잡아온 금개구리 22마리(암컷 15마리, 수컷 7마리)를 풀어뒀다.

이 금개구리들이 번식해 알을 낳은 것인데, 외부서 온 금개구리들이 두웅습지에 적응했다는 긍정적인 신호다.

복원 사업에 양서류 전문가로 참여한 라남용 RANA생태연구소장은 "복원을 위해 데려온 금개구리들이 일단 이곳에 적응했고, 더 예민한 과정인 번식행동까지 했다"며 "그 결과물인 올챙이까지 확인됐다는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금강청은 현재 금개구리 성체와 올챙이를 각각 분리해 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금개구리 복원 성공까지는 많은 단계가 남았다.

금개구리가 사람의 도움 없이 이곳에서 번식하며, 두웅습지 생태계 먹이사슬 내에서 자연스럽게 살아가야만 비로소 복원 성공이라고 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단은 이번에 태어난 올챙이들이 개구리 성공적으로 성체가 돼야 한다.

올챙이가 성체가 되면 오는 11월 동면에 들어간 뒤 2019년 봄에 성공적으로 깨어나야 한다.

이때의 생존율 등을 따져 그물 펜스 제거 여부를 판단한다.

금강청은 현재 금개구리 올챙이가 성체가 될 수 있도록 돌보는 한편 황소개구리 등을 포획하고 있다.

지난 4∼6월 황소개구리 성체 92마리, 올챙이 356마리 등을 포획했지만, 황소개구리가 워낙 번식력이 강해 어려움이 많은 상황이다.

두웅습지는 신두리 사구의 배후습지로, 환경부에서 지정한 습지보호지역이자 람사르 습지로 등록된 생태 가지가 매우 높은 곳이다.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등 위에 금빛 두 줄의 무늬가 특징인 금개구리는 과거 두웅습지를 대표하는 종이라고 할 만큼 개체 수가 많았지만, 황소개구리가 급증하면서 두웅습지서 자취를 감췄다.

금강청은 두웅습지의 금개구리 복원이 시급하다고 판단, 지난해 9월 사전조사해 지난달에는 금개구리 성체를 두웅습지에 풀어 적응시키는 등 본격적인 복원사업에 착수했다.

태안 두웅습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태안 두웅습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라 소장은 "복원은 아주 천천히, 차근차근 진행돼야 한다"며 "이번 복원사업은 두웅습지가 금개구리 서식에 적당한 곳인지, 왜 자취를 감췄는지 등을 파악하고 멸종 위험 요인을 제거하는 등 바람직한 복원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금개구리 복원의 목표는 두웅습지 전체 생태계가 건강해지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번에 옮겨온 금개구리가 적응하는 것을 보고 추가로 금개구리를 두웅습지로 데려오는 등 장기적으로 복원 전략을 짜고 있다"고 덧붙였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09: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