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외무부, 자국 외교관 추방 그리스 대사 불러 엄중 항의

"양국 관계 심각히 훼손할 근거없는 조치…美 배후" 주장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외무부가 자국 외교관 2명을 추방한 그리스 정부의 조치와 관련 13일(현지시간) 주러 그리스 대사를 초치해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언론보도문을 통해 "러시아 주재 그리스 대사 안드레아스 프리가나스를 외무부로 초치해 2명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과 2명의 러시아인 입국 거부에 대해 단호하게 항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러시아는 이번 조치를 양국 관계 성격에 반하고 그것에 심각한 해를 끼칠 수 있는 전혀 근거없는, 사실에 기반을 두지 않은 것으로 간주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소개했다.

외무부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개막에 맞춰진 그리스 정부의 반(反)러시아 조치의 배후에 미국이 있음은 명백하다"면서 미 국무부가 그리스 정부의 조치를 공개적으로 지지했음을 상기시켰다.

쫓겨난 러시아 외교관들은 그리스가 마케도니아와 체결한 마케도니아 국명 변경 합의 반대 시위를 지원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케도니아라는 이름을 둘러싸고 27년째 갈등을 겪는 그리스와 마케도니아는 지난달 마케도니아의 이름을 '북 마케도니아'로 바꾸는 역사적인 합의안에 서명, 현재 양국 정부가 각각 후속 절차를 밟고 있다.

마케도니아는 국호를 바꾸기로 하면서, 그동안 그리스의 반대로 좌절됐던 유럽연합(EU)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 절차에 착수할 수 있게 됐다.

실제로 나토는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한 정상회의에서 마케도니아를 30번째 회원국으로 받아들이는 협상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나토의 팽창을 자국 안보에 대한 심각한 위협으로 간주하는 러시아는 작년 몬테네그로에 이어 발칸반도의 전략적 요충지인 마케도니아까지 나토 편입이 유력해지자 이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

마케도니아 국명 변경 반대 시위를 러시아가 지원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도 마케도니아와 그리스 간 국명 변경 합의를 무산시켜 마케도니아의 나토 가입을 저지하려는 러시아의 노림수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에 기반을 둔 것이다.

한편 알렉산드르 그루슈코 러시아 외무차관은 이날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그리스 정부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에 대한 대응 조치에 대한 질문을 받고 "조치는 취해질 것이다. 하지만 모든 것에는 때가 있는 법이다"라고 말했다.

러시아가 그리스의 제재에 보복하겠지만, 상황을 충분히 검토한 뒤에 그렇게 할 것이란 의미로 해석됐다.

러시아 외무부 청사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22: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