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떠나자 나토 달래기 나선 美국방부 "미군 계속 주둔"

NBC "회원국에 전화해 안보공약 준수 재확인"

나토 정상회의 후 기자회견 하는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나토 정상회의 후 기자회견 하는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지난 11~1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방비 증액을 압박하며 각을 세우자 미 국방부가 나토 회원국들에 미국의 안보공약을 재확인하며 달래기에 나섰다고 미 NBC방송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BC에 따르면 미 국방부 지도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나토 본부를 떠난 뒤 수 시간 만에 회원국들에 전화를 걸어 미국은 안보공약을 준수할 것이라는 점을 확인했다.

그러면서 유럽내 미군기지는 계속 유지되고 주둔한 미군 규모 역시 축소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NBC는 "미 국방부의 이 같은 움직임은 유럽 지도자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판을 상쇄하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외교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나토 회원국 정상들과의 비공개회의에서 "공격적이었다"면서 나토 회원국들이 방위비를 상당 수준 증액하지 않으면 나토에 대한 안보공약을 재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다른 외교관은 나토 회원국이 방위비 증액을 하지 않으면 미국은 "우리의 할 일을 할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경고했다고 말했다. 일부 언론들은 이를 나토 탈퇴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정상회의에 참석했던 일부 유럽 정상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을 위협으로 받아들였다고 NBC는 전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나토와의 긴장을 악화시킬 가능성을 걱정해 밀착 수행할 계획이었지만 자신의 파트너들과의 면담 일정 등으로 중요한 순간에는 함께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브뤼셀 도착 직후부터 나토를 비판한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오늘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 모두가 그들의 국방비 증액 약속을 올리기로 합의했다. 그들은 이전에 생각하지 못했던 수준으로 국방비 지출을 올릴 것"이라며 톤을 낮췄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의회 승인 없이 미국을 나토로부터 탈퇴시킬 수 있지만 이제 그런 조치는 더는 필요 없게 됐다. 나토에 대한 미국의 안보공약은 매우 굳건하게 남아 있을 것"이라며 미국의 나토 잔류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4년 합의한 GDP(국내총생산) 2%의 국방비 지출 증액을 즉각적으로 시행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고 이에 나토 회원국 정상들이 예정에 없던 비상회의를 열어 국방비 지출 증액 노력을 배가하기로 하자 다소 부드러운 태도로 바뀐 것이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23: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