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키스탄 유세현장서 자폭테러…"128명 사망"(종합2보)

파키스탄 유세현장서 자폭테러…"128명 사망"
파키스탄 유세현장서 자폭테러…"128명 사망" (마스퉁<파키스탄> AFP=연합뉴스)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주(州) 주도 퀘타 인근 마스퉁 구역에서 선거 유세 도중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 후보와 유권자 등 12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현지 관리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은 이날 파키스탄 국경 수비대원들이 현장을 경비하며 수습하는 모습. bulls@yna.co.kr
IS "우리가 했다"…유세현장 한복판서 자폭해 큰 피해

(퀘타·이슬라마바드[파키스탄] AFP AP dpa=연합뉴스) 선거를 앞두고 파키스탄 남서부 유세현장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 후보와 유권자 등 12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현지 관리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자폭 테러는 이날 파키스탄 발루치스탄주(州) 주도 퀘타 인근 마스퉁 구역에서 선거 유세 도중 발생했다.

발루치스탄주 아그하 우마르 분갈자이 내무장관은 AFP통신에 "마스퉁 마을에서 사망자 수가 128명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이 관리는 부상자가 150여 명이라고 말했다.

앞서 파이즈 카카르 주 보건장관은 자살폭탄 공격으로 85명이 숨졌다고 밝힌 바 있다.

사망자 중에는 이날 유세에 나선 신생 정당의 후보가 포함됐다.

범인은 유권자들로 붐비는 집회 현장 한복판에서 자폭, 막대한 인명피해를 냈다. 공격 후 몇 시간 만에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선전매체 아마크통신을 통해 이번 공격의 배후를 자처했다.

앞서 이날 파키스탄 북서부 카이베르파크툰크와주(州) 반누의 유세 현장 부근에서도 오토바이에 설치된 폭탄이 터지며 4명이 숨지고 39명이 다쳤다.

25일 선거를 앞두고 파키스탄 곳곳에서 폭탄 공격이 벌어지는 등 치안 불안이 이어지고 있다.

이달 10일에도 페샤와르에서 유세 현장을 노린 폭탄공격으로 22명이 숨졌다.

파키스탄 유세현장 폭탄테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파키스탄 유세현장 폭탄테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03: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