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북 비핵화 "바라는 것보다 더 긴 과정 될 수 있어"(종합)

장기전 가능성 대비 시사…"오래 걸리는 과정에 익숙하다"
"매우 잘하고 있고 많은 좋은 일 일어나고 있다" 낙관론 견지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가 사람들이 바라는 것보다 긴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아직 구체적 조치를 내놓지 않은 가운데 초기의 '일괄타결 프로세스'를 강조해온 속도전에서 벗어나 장기전에도 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

영국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총리 지방관저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오바마 행정부 등 전임 정권으로부터 "북한 문제를 넘겨받았다"며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공개한 것과 관련, "여러분은 어제 편지를 봤을 것"이라며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핵 실험과 미사일·로켓 발사도 없었고 일부 현장은 폭파됐다. 내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떠나기도 전에 인질들이 돌아왔다"며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좋은 느낌이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관련, "그것은 과정이다. 아마도 사람들이 바라는 것보다 더 긴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나는 오래 걸리는 과정에도 익숙해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다. 제재가 (북한을) 아프게 하고 있다"고 말해 북한의 가시적 비핵화 조치 전에는 제재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메이 총리와 핵확산을 막는 것을 포함, 다양한 공통의 우선 사항을 논의했다"며 "나는 핵 없는 북한을 추구하는 데 있어 메이 총리가 보여준 파트너십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그는 엄청난 도움을 줘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지난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행을 두고 '빈손 방북'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비핵화 협상이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과정이라는 점을 내세워 내부 회의론을 정면돌파하고 협상의 동력을 살려가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북미 관계의 '새로운 미래'와 '획기적 진전'을 언급한 김 위원장의 지난 6일 자 친서를 공개하며 "북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아주 멋진 편지.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달 말에도 북한의 비핵화 과정을 '칠면조 구이'에 빗대어 "(비핵화를) 서두르면 스토브에서 칠면조를 서둘러 꺼내는 것과 같다. 서두르면 안 된다. 더 서두를수록 나쁘고, 더 오래 할수록 더 좋아질 것"이라며 속도 조절론을 공개적으로 제기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도 지난 11일 북한 핵 문제 해결과 관련, "이러한 일이 몇 시간 동안에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는 건 터무니 없는 일일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에 대해 책임지도록 할 것이라면서도 "협상에서 시간은 많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잘해 봅시다'…트럼프 맞이하는 메이
'잘해 봅시다'…트럼프 맞이하는 메이(런던 GETTY=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왼쪽)가 13일(현지시간) 양자회담을 위해 런던 인근 버킹엄셔의 총리 지방관저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맞이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0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