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안보리, 내전 남수단에 '무기금수' 결의 채택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13일(현지시간) 내전 중인 남수단에 대한 무기금수 조치를 담은 결의를 채택했다.

미국이 초안을 작성한 결의안은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9개국이 찬성해 채택됐다.

다만 상임이사국으로서 거부권을 가진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해 에티오피아, 볼리비아, 적도 기니, 카자흐스탄 등 6개국은 기권했다.

안보리는 이날 결의에서 2명의 군 관리를 제재 명단에 올렸다.

남수단은 2011년 수단으로부터 독립한 뒤 정치세력간 불화로 5년째 내전 중이다.

살바 키르 대통령 지지자들과 야권 지도자인 리크 마차르 전 부통령의 추종자들 사이에 2013년 말 교전이 벌어지면서 시작된 내전에서 현재까지 수만 명이 숨지고 약 300만 명의 피난민이 발생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안보리 회의에서 남수단 무장단체들이 부인과 딸 등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아버지를 살해하고, 식량 지원 차량을 봉쇄하고, 여성과 소녀들을 공격했다면서 무기 금수조치 필요성을 역설했다.

헤일리 대사는 또 "남수단 무장단체들은 산 사람을 화형에, 또 나무에서 교수형에 처하기도 한다"면서 "이는 야만적"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키르 남수단 대통령과 마차르 전 부통령은 지난 6월 말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휴전에 관한 문서에 서명, 시행에 들어갔다.

에티오피아는 이날 안보리 회의에서 "평화 프로세스를 살리기 위한 시도를 감안할 때 결의안 채택 시점이 적절치 않다"면서 기권 이유를 밝혔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0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