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이드인 차이나' 이방카 회사 핸드백도 미 관세폭탄 대상

미 쇼핑사이트에서 판매하는 이방카 핸드백
미 쇼핑사이트에서 판매하는 이방카 핸드백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정부가 예고한 대중 관세폭탄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회사의 '중국산 핸드백'도 표적이 될 것이라고 미 경제매체인 CNBC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10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 6천31개 품목에 10%의 추가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메이드 인 차이나'를 단 이방카 회사의 중국산 핸드백도 이들 관세 품목에 포함됐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방카 회사의 핸드백 가운데는 판매가가 250달러 수준인 것으로 알려진 '트리베카 박스 사첼'도 포함돼 있다.

이방카는 자신의 이름을 내세운 패션 브랜드 사업을 하고 있으며, 중국은 이방카 의류·신발 제품의 주요 생산기지이다.

이방카 회사 측은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정책은 물론 관세 부과시 입을 영향 등에 대한 질문에 "이방카 트럼프 브랜드는 해당 범주의 다른 기업들과 똑같은 기준의 적용을 받을 것"이라면서 원론적 답변을 내놨다.

그러나 이방카 회사의 '메이드인 차이나' 제품 가운데서도 가죽이나 고무, 모피로 만든 제품을 제외한 신발이나 의류는 여전히 관세폭탄에서 제외된다고 CNBC는 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발발했지만 이방카 보좌관의 의류·신발 브랜드 제품 사업은 중국에서 만들어짐에도 별 탈 없이 순항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02: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