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화 "소상공인이 최저임금 인상 견딜 여력 만들어줘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민주평화당은 14일 내년 최저임금이 10.9% 인상된 8천35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 "정부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최저임금 인상을 견딜 여력을 만들어줄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정숙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충격을 완화할 후속대책 마련이 시급하지만,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는 지금 당·정·청의 상황을 볼 때 기대난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저임금 갈등을 풀 열쇠는 불공정한 시장구조 개선으로, 대기업의 납품단가 후려치기와 기술탈취, 프랜차이즈 갑질, 부동산 임대료의 급격한 상승 등의 문제를 하루빨리 풀어야 한다"며 "국회 역시 관련 입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와 같은 방향과 인상률로는 '2020년 최저임금 1만원'이라는 정부·여당의 공약 달성이 물거품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에 대한 대통령과 여당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