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아베 지지율, 5개월만에 반등…유권자 절반은 "내각불신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5개월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고 지지(時事)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이 지난 6~9일 전국(호우피해지인 히로시마현 일부 제외) 18세 이상 유권자 1천230명을 대상으로 면접조사를 한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1.5%포인트 증가한 37.0%였다.

지지통신의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전달 대비 상승세를 보인 것은 5개월 만이다.

지지율이 올라가기는 했지만, '지지하지 않는다'고 대답한 비율(비지지율)이 40.9%나 돼 여전히 지지율보다 높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응답자의 절반가량은 야권이 아베 총리가 연루된 사학 스캔들과 관련해 내각 불신임안 제출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동의했다.

응답자의 49.5%가 사학 스캔들과 관련한 아베 내각의 대응이 "내각불신임에 해당한다"고 말해 "내각불신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대답 28.1%에 크게 앞섰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다시 상승한 것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외교적 노력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사학 스캔들과 관련한 아베 총리의 '모르쇠' 전략이 통했던 것도 지지율 반등에 도움이 됐다. 스캔들이 장기화하면서 정치권의 공방이 지루하게 이어지자 이 문제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줄어든 것이다.

여기에 아베 내각을 대신할 만큼 믿을만한 야당이 없다는 것도 지지율 상승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아베 내각의 지지자들은 지지의 이유로 '다른 적당한 사람이 없다'(16.8%)는 대답을 가장 많이 했다. 제1야당 입헌민주당의 지지율은 4.7%에 그쳐 자민당의 25.4%와 큰 차이를 보였다.

다만 이번 조사는 아베 총리 등 정부·여당의 인사들이 폭우가 쏟아지던 중 술자리 회식을 했다는 비판은 거의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문제의 술자리 회식은 5일 밤 열렸지만, 이에 대한 비판 여론은 이번 조사의 마무리 시점인 9일부터 거세졌다. 향후 이 부분이 반영된 여론조사에서는 아베 내각에 더 부정적인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일본에서는 5일부터 긴키(近畿), 규슈(九州) 등 서부 지역을 초토화한 폭우로 최소 2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왔고, 6천명에 육박하는 이재민이 여전히 피난 생활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 폭우 중 여당 의원들과 술자리
아베 총리, 폭우 중 여당 의원들과 술자리(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일본 총리(앞줄 왼쪽 두번째) 가 대규모 피해를 남긴 서일본 지역 집중 호우 중인 지난 5일 중의원 의원들의 숙소인 '중의원숙사'에서 동료 의원들과 술자리를 가져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은 술자리 참석자인 니시무라 관방 부장관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술자리 컷. 2018.7.10 [니시무라 야스토시 관방 부장관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bkkim@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