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편의점가맹점협회장 "월 1회 공동휴업…내년부터 심야할증 추진"

"편의점 내년 수익 50만∼60만원 줄어…2년새 120만∼130만원↓"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계상혁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장은 14일 "인건비 인상 등을 고려해 월 하루 공동휴업과 내년 1월 1일부터 심야할증과 카드 결제 거부 등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계 협회장은 14일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내년 최저임금이 8천350원으로 결정됐지만, 여기에 주휴수당을 고려해 20%를 곱해야 한다. 여기에 4대 보험료까지 내줘야 하므로 사실상 25% 정도를 올려야 하므로 내년 시급은 1만원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8천350원으로 의결했다. 이는 올해보다 10.9% 오른 것으로 지난해(16.4%)보다 5.5%포인트 낮은 것이다.

계 협회장은 "주휴수당은 대만과 우리나라에만 있고 미국과 일본도 없다. 내년 최저임금은 애초보다 낮아졌지만, 평균적으로 점주가 주는 시급은 올해 9천700∼9천800원 수준인데 내년에는 1만700∼1만800원 정도로 오르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통상 편의점 점주의 올해 한 달 수익은 작년보다 70만원가량 줄었고 내년에는 50만∼60만원 더 감소해 2년 새 120만∼130만원 감소하는 셈"이라고 강조했다.

편의점 4만개 중 상위에선 최대 1천만원을 버는 곳도 있지만, 마구잡이로 출점하다 보니 하위 20% 중에는 월 매출 500만∼600만원을 정산해 임대료, 인건비 내주고 200만∼400만원을 버는 곳도 있고 적자를 내 대출로 연명하는 곳도 많다는 것이다.

계 협회장은 "인건비 줄이려고 주말에 쉬는 사람이 거의 없고 하루 10∼14시간 근무를 해야 하는데 내년에는 일을 더해야 한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지불 능력이 없는 사람한테 지불하라고 하지 말고 인건비 인상 전에 맞춤형 대책 등 지불 능력 발판부터 만들어줘야 한다. 건물주와 가맹점 본사에 가서 싸울 가맹점주가 어디에 있느냐"며 "정부가 슈퍼 갑"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임대료 못 오르게 하겠다고 하자 올해 건물주들이 재계약하면서 일제히 임대료를 인상했다. 나 역시 한 달에 70만원 올렸다. 어설픈 정책에 따른 피해는 우리가 다 받는다"고 성토했다.

계 협회장은 "16일 회의를 통해 매달 하루 휴업하는 방안과 스티커, 플래카드 달기 등을 추진하겠다. 내년 1월 1일부터 심야할증 요금을 적용하겠다. 담배를 제외하고 할증 품목을 추려 가맹법상 자정(12시)부터 오전 6시까지 심야에 할증 요금 수준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티머니 카드는 충전 마진은 0.7%에 불과하고 결제 수수료는 2.0%여서 거부할 계획이며 종량제 봉투 등 카드회사 수수료가 더 높은 품목도 카드 결제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12: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