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자위대, 프랑스군과 탄약제공 가능해진다…군수협정 체결

상호군수협정 체결국, 美·濠·英·加 등 5개국으로 늘어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과 프랑스가 13일(현지시간) 탄약 등을 서로 제공할 수 있는 상호군수지원협정(ACSA)을 체결했다.

14일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프랑스 파리에서 플로랑스 파를리 프랑스 국방장관과 양국 간 ACSA에 서명했다.

이 협정이 국내 절차를 거쳐 발효되면 양국은 탄약을 비롯해 식료품, 연료 등 물품과 함께 수송 등의 서비스를 서로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두 나라는 앞서 지난 1월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외교·국방장관 협의(2+2)에서 ACSA 체결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를 본 바 있다.

일본은 지난 2016년 안보관련법제의 시행으로 직접 공격을 받지 않을 때도 외국 군대에 탄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를 반영해 기존의 ACSA를 개정하거나 새로운 ACSA를 체결하는 데 공을 들여 왔다.

이로써 일본이 평시 탄약 제공이 가능한 ACSA를 맺은 나라는 미국, 호주, 영국, 캐나다 등 다섯 나라가 됐다. 이 중 캐나다와의 ACSA는 지난 4월 서명 후 발효를 앞두고 있다.

日-프랑스, 상호군수지원협정 체결
日-프랑스, 상호군수지원협정 체결 (파리 교도=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왼쪽)과 플로랑스 파를리 프랑스 국방장관이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탄약 등을 서로 제공할 수 있는 상호군수지원협정(ACSA)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18.7.14
bkkim@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15: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