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범죄에 시달리는 인도…이번엔 집권당 도마 올라

전·현 주의원, 성폭행 혐의…아동상대 범죄 처벌 대폭 강화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집권당인 인도국민당(BJP)이 소속 전·현직 주 의원들의 성 추문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13일(현지시간) 현지 NDTV에 따르면 인도 구자라트주(州) BJP 지역위원회 부회장인 자얀티 바누샬리는 자신의 성폭행 혐의가 불거지자 이날 사임했다.

전직 주 의원인 바누샬리는 그러나 지역위원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하면서도 결백을 주장했다. 그런 혐의는 자신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한 음모라는 것이다.

앞서 수라트에 사는 21세의 한 여성은 지난해 11월부터 바누샬리에게 수차례 성폭행당했다며 지난 10일 지역 경찰서에 신고했다.

이 여성은 "바누샬리가 유명 패션 디자인 대학 입학을 약속하며 성폭행을 저질렀다"며 "바누샬리 측은 관련 장면을 촬영해 협박도 했다"고 주장했다.

아동 성폭행 사건에 항의하는 인도 시민들. [AP=연합뉴스]

앞서 역시 BJP 소속인 쿨딥 싱 셍가르 우타르프라데시 주 의원이 성폭행 혐의로 기소됐다고 CNN이 보도했다.

이 의원은 동생과 함께 지난해 16세 소녀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소녀의 부친은 고소를 취하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난 4월 셍가르 주의원의 동생에게 심하게 구타당했고 결국 사망했다.

이에 소녀는 요기 아디티아나트 주총리의 집 앞에서 자살까지 시도해 시민들이 분노하기도 했다.

이밖에 인도에서는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최근 잇따라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월 북부 잠무-카슈미르 주 카투아에서는 유목생활 하던 무슬림 가족의 8세 소녀가 마을에서 무슬림 주민을 쫓아내려는 힌두 주민들에 의해 집단성폭행 당한 뒤 살해됐다.

지난 5월에는 자르칸드 주 차트라 지역의 한 마을에서 16세 소녀가 집단성폭행 당한 뒤 불에 타 숨지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이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지난 4월 16세 이하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을 했을 경우 최저 처벌 수위를 징역 10년에서 20년으로 높였다.

특히 12세 이하 아동을 성폭행했을 때에는 최고 사형으로까지 처벌하도록 하는 등 성폭행 처벌을 대폭 강화한 긴급행정명령을 발표하기도 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