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사회적 경제, 시장경제 약점 보완해 자본주의 지속"

사회적 경제 박람회 축사…"사회적 경제 3법 조속한 처리 요청"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시장경제의 약점을 보완해 자본주의를 지속가능하게 하자는 것이 사회적 경제의 취지"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고용노동부를 비롯한 13개 정부 부처와 대구시가 공동 개최한 '2018 사회적 경제 박람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사회적경제박람회' 연설하는 총리
'사회적경제박람회' 연설하는 총리 (대구=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대구시 북구 엑스코에서 노동부를 비롯한 13개 정부 부처와 대구시 공동 주최로 열린 '2018 사회적경제 박람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2018.7.14 kimsdoo@yna.co.kr

이 총리는 "시장경제는 강자 중심의 질서로 약자를 소외하고, 분배를 왜곡해 격차를 키우며, 환경을 파괴하기 쉽다"며 "급기야 시장경제는 자본주의의 지속가능성에 우려를 갖게 하기에 이르렀다"며 사회적 경제의 탄생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한국에서도 사회적 경제의 뿌리가 깊다며 1997년 외환위기로 사회적 경제가 새롭게 주목받았고, 2007년 사회적기업 육성법이 제정된 이후 11년 동안 급속히 성장했다고 소개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정부는 청와대에 사회적경제비서관을 신설했다. 컨트롤타워 기능은 기획재정부가 맡고 있다"며 "이러한 체제로 정부는 사회적 경제 관련 정책을 더 체계적이고 일관되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박람회장을 둘러보는 총리
박람회장을 둘러보는 총리(대구=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대구시 북구 엑스코에서 노동부를 비롯한 13개 정부 부처와 대구시 공동 주최로 열린 '2018 사회적경제박람회'에 참석해 박람회장을 둘러보며 참가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2018.7.14 kimsdoo@yna.co.kr

그는 나아가 "사회적 경제의 성장 인프라를 확충해가겠다. 공적금융제도와 민간투자환경을 개선하고 관련 규제를 완화하겠다"며 "판로확대를 위한 지원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회적 경제를 이끌 인력을 내실 있게 양성하겠다"며 지난주 정부가 발표한 '사회적 경제 인재양성 종합계획'의 내용을 언급했다.

이 총리는 "(종합계획은) 사회적 경제 기업 취업과 창업을 돕는 것이 주요 내용"이라며 "특히 청년이 취업하는 경우에는 다양한 지원이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사회적 경제를 위한 국회와 지방자치단체의 협조를 구했다.

그는 "이른바 사회적 경제 3법이 국회에 오랫동안 계류돼 있다. 국회의 조속한 처리를 부탁드린다"며 "지방자치단체들의 협력도 긴요하다. 이런 정책의 실행은 결국 지방자치에서 완성된다"고 강조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15: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