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국 국왕, 구조작업중 숨진 네이비실 前대원 특진·훈장

사망 후 대위로 진급했다 또 소령 특진…왕실 최고훈장도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태국 국왕이 동굴소년 구조과정에 숨진 전직 태국 해군 네이비실 대원을 소령으로 특진시키고 왕실 최고훈장을 추서했다.

마하 와치랄롱꼰 국왕은 14일(현지시간) 오전 이 같은 내용의 칙령을 발표했다고 현지 일간 카오솟이 보도했다.

전역 뒤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서 태국공항공사(AOT) 보안요원으로 일하던 사만 푸난은 지난 6일 구조작업 중 산소 부족으로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이송된 뒤 숨졌다.

태국 동굴기적 의사자가 생전에 아내와 찍은 사진[카오숏 캡처=연합뉴스]

사만은 이후 해군 대위로 특별 진급했다가 이번에 다시 한 계급 올랐다.

사만의 장례식 마지막 절차인 다비식은 14일 오후 그의 고향인 태국 북동부 로이엣 주에서 열렸다.

태국 치앙라이주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클럽 소속 선수와 코치 등 13명은 지난달 23일 매사이 지구 탐루엉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갑자기 불어난 물에 고립, 최장 17일간 갇혔다가 지난 10일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