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종준, 사격 월드컵 산탄총에서 한국 선수 첫 금메달

이종준(가운데)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사격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대한사격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스키트 사격 일인자인 이종준(KT)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월드컵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종준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에서 열린 2018 국제사격연맹(ISSF) 투손 월드컵사격대회 남자 스키트 결선에서 54점을 쏴 지안 카리오(이탈리아·53점)를 제치고 시상대 꼭대기에 섰다.

이종준의 금메달은 개인 첫 월드컵 입상이자 한국 남자 산탄총 월드컵 사상 첫 입상이기도 하다.

한국 남자 산탄총은 지금까지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김창년, 김영식 등이 1위에 오른 게 최고 성적이다.

황정수(울산북구청)와 함께 한국 스키트 사격을 이끄는 이종준은 4월 창원 월드컵에서 6명이 겨루는 결선에 처음 진출해 가능성을 보였다.

그리고 이번 월드컵에서 열매를 맺어 한국 남자 산탄총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이종준은 다음 달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12일 개막한 투손 월드컵은 올해 열리는 마지막 사격 월드컵으로 18일까지 산탄총 5개 종목에서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12명의 국가대표가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4 19: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