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주가 24% 폭락…저커버그 자산 2시간 만에 19조 증발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페이스북 주가 24% 폭락…저커버그 자산 2시간 만에 19조 증발

페이스북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보유출 등 잇단 악재에 '이용자 수·성장률 둔화' 우려 증폭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페이스북에 최악의 하루였다.

가짜 뉴스 파문과 개인 정보 유출 스캔들이 이용자 수 증가 둔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25일(현지시간) 장 마감 직후 발표된 2분기(4∼6월) 실적을 통해 확인되면서 시간외 거래에서 페이스북 주가는 24% 폭락했다. 시가 총액으로 보면 무려 1천500억 달러(약 168조 원)가 날아간 것이다.

이날 장중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불과 두 시간 만에 겪은 추락이다.

페이스북은 실적 발표에서 매출은 42% 증가한 132억3천만 달러, 순이익은 31%가 늘어난 51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본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페이스북 본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다른 기업이라면 반색해야 할 훌륭한 실적이지만 사업의 핵심과 미래 전망을 들여다보면 달갑지 않은 결과다.

일일 이용자 수는 인도네시아, 인도 등 아시아 시장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1% 늘어난 14억7천만 명을 기록했지만, 이마저도 애널리스트 예측치인 13%에는 미치지 못했다. 오히려 유럽 이용자 수는 전 분기보다 300만 명가량 감소한 2억7천900만 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월간 활동 이용자 수는 22억3천만 명이었다.

더구나 데이비드 위너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투자자들과의 컨퍼런스콜에서 "핵심 페이스북 플랫폼이 감소하고 있다"면서 "3·4분기에는 분기 대비 매출 증가율이 한 자리 숫자로 떨어질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그래픽] 페이스북, 성장우려에 주가 24% 폭락
[그래픽] 페이스북, 성장우려에 주가 24% 폭락

특히 2분기 총비용은 74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했다. 페이스북은 플랫폼 게시물에 대한 감독을 철저히 하기 위해 들어간 비용 증가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AI(인공지능)에 의한 악성 게시물 감시를 모니터 요원들을 채용해 한 번 더 감시하겠다고 했으며, 정치 광고 등에 대해서는 자국민 입증 등 까다로운 절차를 거치도록 했다.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회사가 보안 문제에 더 신경을 쓸 것이기 때문에 이익이 더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 인해 월가에서는 페이스북의 악재가 광고 수입과 회사의 핵심 비즈니스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타임스(NYT)는 "페이스북도 결국 '방탄'이 아니라는 것이 증명됐다"면서 "2016년 대선 과정에서 이 플랫폼을 통한 러시아의 개입과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 파문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사태는 2011년 이후 가장 저조한 이용자 수 증가를 동반했으며, 미래 수익성도 좋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를 높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의 주가 폭락으로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의 자산은 168억 달러(약 19조 원)가 증발했으며, 그는 부자 순위 3위에서 6위로 밀려나게 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26 09: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