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한여름 밤 가보고 싶은 고궁 1위는 창덕궁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인이 한여름 밤 가보고 싶은 고궁 1위는 창덕궁

서울시, 야간개장 외국인 선호도 조사…이어 경복궁·창경궁·덕수궁

창덕궁 달빛기행
창덕궁 달빛기행[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외국인이 한여름 밤에 가장 가보고 싶은 서울 시내 궁궐은 '창덕궁'으로 나타났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관광재단 공식 페이스북과 웨이보를 통해 이달 2일부터 15일까지 외국인 356명을 대상으로 '궁궐 야간개장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43%인 156명이 창덕궁을 선택했다.

외국인들은 창덕궁 다음으로 경복궁(121명), 창경궁(46명), 덕수궁(21명) 등을 꼽았다.

이번 설문에는 중국어를 사용하는 외국인이 197명으로 가장 많이 참여했고, 이어 영어 사용 101명, 일본어 사용 58명 등의 순이었다.

앞서 서울시는 시 공식 관광정보 사이트인 '비짓서울'의 E-뉴스레터 7월호에서 '한여름 밤의 궁'을 주제로 서울의 4개 고궁 야간개장 일정과 세부 프로그램 등을 소개했다.

이은영 서울시 관광사업과장은 "서울의 고궁은 대다수 외국인 관광객이 서울을 방문했을 때 가장 인상 깊게 둘러보는 장소"라며 "비짓서울 홈페이지를 통해 궁궐의 야간개장 소식 외에도 다양한 관광정보를 만나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31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