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건강이 최고] "온열질환자를 구하라"…폭염 속 응급실 24시

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온열질환자 응급진료 모습 [뉴고려병원 제공=연합뉴스]

그러나 의료진의 이런 안도도 잠시. 그날 첫 온열질환자가 온 지 3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또 다른 환자가 실려 왔다. 이번에는 폭염 경보 속에 공사장에서 일하다 쓰러진 50대 인부였다. 이 환자는 40도 가까이 치솟은 폭염 속에 아침부터 뙤약볕에서 일했다는 게 동료 인부들의 설명이었다.

첫눈에 보기에도 외국인 노동자보다 상태가 나빴다. 의료진들의 손길은 더욱 바빠졌다. 상황을 보건대 열사병 가능성이 크지만, 간혹 있는 뇌염이나 심한 탈수와 함께 동반된 뇌졸중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웠다.

최 전문의는 환자의 의식상태와 동공반응, 호흡음을 체크했다. 그 사이 간호사는 환자의 팔을 붙들고 수액라인 확보에 들어갔다. 일단 원인이 어느 쪽이든 40도가 넘는 고열은 빠르게 조절을 해야 하기에 차가운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흘려보내기 시작했다. 환자의 몸에 물을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고, 응급실의 실내 에어컨도 최대치로 가동했다. 하지만 체온은 기대만큼 떨어지지 않았다. 낭패였다.

보통 응급실에서는 열사병 환자의 체온을 낮추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게 된다. 그중에는 우리 몸의 내부 장기에서부터 온도를 낮추는 방법도 있다. 이 환자가 그런 경우였다. 너무 높은 열에 중추신경계가 열 발산을 포기해버린 것과 같은 상황인 셈이다. 통증에도 반응이 없어 일단 기관삽관으로 기도부터 확보하고 인공호흡기를 달았다. 이후 차가운 산소를 폐로 공급하며 폐부 깊숙이 있는 뜨거운 공기를 빼냈다.

건설현장
건설현장[연합뉴스TV 제공]

일단 호흡과 혈압이 안정되면서 한시름 놓았다. 하지만 아직도 체온은 40도에 가까운 상태였다. 더 빠르게 체온을 낮추기 위해 소변줄이라고도 부르는 폴리카테터과 비위관 삽입술을 활용하기로 했다. 특수 제작된 소변줄에 차가운 수액을 달아 방광 세척을 진행함과 동시에 위장관으로는 최대한 굵은 콧줄을 넣어 차가운 생리식염수로 열기를 씻어내는 치료법이다.

환자의 위에서는 저녁이 다 되어가는 시간인데도 음식물이 함께 씻겨져 나왔다. 세척돼 나오는 50㏄ 실린지를 바라보는 최 전문의의 머릿속은 복잡했다. 점심을 먹은 지 얼마 되지 않아서인지, 아니면 너무도 심한 더위에 위장도 지쳐 소화하기를 포기한 건지 모를 일이었다.

이런 의료진의 정성으로 이 환자도 어느덧 체온이 정상을 되찾아가고 있었다. 이럴 때 의사들은 보람을 느끼며 잠시 숨을 돌린다.

얼마나 지났을까. 다시 119 앰뷸런스 사이렌 소리가 가까워져 왔다. 우당탕하는 소리와 함께 실려온 환자는 초로의 할아버지.

심박동이 없어 현장에서부터 심폐소생술을 했다며 구급대원이 다급한 목소리로 환자를 인계했다. 함께 도착한 아들은 "잠깐 밭일을 하러 나가셨는데 기다려도 소식이 없어 가보니 밭 가운데에 쓰러져 있었다"고 전했다. 일하러 나간 지 무려 3시간이나 지난 시각이었다. 언제부터 심장이 정지했는지 확인조차 불가능한 절망의 상황이었다. 아들은 연신 머리를 쥐어뜯으며 괴로워하고 있었다.

여러 상황을 볼 때 이제는 심장기능이 돌아와도 뇌기능 회복을 기대할 수 없었다. 불편한 마음을 뒤로한 채 의료진은 아들에게 더는 기대할 여지가 없음을 설명했다. 사망시각은 오후 7시 10분. 다른 사람의 생명이 다했음을 선고하는 이 순간이 의사에게는 가장 괴롭다. 사망선고와 함께 아들의 괴로움 섞인 통곡이 응급실을 울렸다.

폭염 속 밭 일하던 노인 사망 (PG)
폭염 속 밭 일하던 노인 사망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04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