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측정처럼 쉽게…미국서 마리화나 측정기 첫 개발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음주 측정처럼 쉽게…미국서 마리화나 측정기 첫 개발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마리화나 복용 여부를 음주 측정 때와 같은 방식으로 측정할 수 있는 기기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개발됐다.

음주 측정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음주 측정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현지시간)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오클랜드 소재 하운드 랩스(Hound Labs)는 경찰이 음주 측정할 때 사용하는 측정기와 마찬가지 방식으로 마리화나 복용 여부를 분석하는 측정기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마리화나를 기분전환용 또는 치료용으로 사용하는 것을 합법화하는 미국의 주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당국은 운전 시 마리화나를 복용하는 사례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운전자가 대마초를 복용했는지 도로에서 측정할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마리화나 복용 단속에 음주단속 적발 시 동원하는 현장 테스트를 주로 사용하고 있다.

아니면 그냥 속아 넘어가기 쉬운 관찰에 의존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런 가운데 하운드랩스가 음주 측정처럼 간편하게 마리화나 복용 여부를 측정할 수 있는 측정기를 개발한 것이다.

최고경영자(CEO) 마이크 린은 "마리화나에서 발견되는 향정신성 물질 THC를 호흡 이용 음주 측정 방식으로 측정해 낼 수 있는 일회용 카트리지 측정기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이 측정기는 2시간 이내 마리화나를 복용했을 경우 탐지해 낼 수 있다.

전문가들은 마리화나 복용 후 2시간이 THC가 작용하는 피크타임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 9개 주가 기분전환용 마리화나 복용을 합법화했고 31개 주에서는 치료용 대마초 복용을 승인한 상태다.

나머지 12개 주는 마리화나를 특정 질병 치료에 사용하도록 승인했다.

의료용 마리화나 재배 [EPA=연합뉴스]
의료용 마리화나 재배 [EPA=연합뉴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06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