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용 대마 합법화를"…한국 카나비노이드 협회 창립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료용 대마 합법화를"…한국 카나비노이드 협회 창립

의료용 대마 합법화 촉구 기자회견
의료용 대마 합법화 촉구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지난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카나비노이드협회 기자회견에서 강성석 목사가 의료용 대마 합법화 촉구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권용현 의사.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환자 편의 개선을 위해 의료용 대마의 민간 유통 및 사용을 합법화해달라고 주장하는 비영리단체가 공식 출범했다.

한국의료용대마합법화운동본부는 12일 안중근의사기념관 강당에서 '한국 카나비노이드 협회'를 공식 창립하는 총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 회장은 창립총회에서 "우리나라도 철저한 약재 관리와 처방을 통해 의료용 대마가 국민건강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운동본부와 협회는 의료용 대마인 '카나비노이드'의 민간 유통을 자유롭게 허용해달라고 주장한다. 특히 뇌전증이나 아토피 피부염 등의 환자를 중심으로 도입 요구가 높다.

연년생 두 딸의 엄마 이정임씨는 "아토피 피부염 부위에 대마 추출물을 원료로 한 오일을 바르는 것만으로도 가려움증이 많이 완화될 수 있는데 국내에서는 수입이 완전히 막혀 있다"며 "아토피로 고통받는 아이들을 위해 하루빨리 의료용 대마 입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하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희귀·난치질환자들이 자가 치료에 한해 해외에서 허가된 대마 성분 의약품 수입을 허용하는 방안을 내놨으나 운동본부는 실효성이 없다고 지적한다. 의사의 소견서가 있어야만 하고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를 거쳐야만 하는 등 절차가 복잡하고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이유에서다.

한국 카나비노이드 협회 초대 회장을 맡은 의사 권용현씨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카나비노이드의 인체 위해, 남용 우려가 없다고 발표한 바 있다"며 "기존 의료 체계와 행정 체계에 카나비노이드를 끼워 맞추기보다는 사용이 시급한 환자들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2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