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지역구 253명+비례 100명 연동형비례대표제 적절"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동영 "지역구 253명+비례 100명 연동형비례대표제 적절"

간담회서 구상 밝혀…"의원 353명으로 늘어도 현 300명 예산동결하면 국민이 이해"
"與, 이제 와 망설이는 건 국민 기만행위…소수당과 연대하고 범국민서명운동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12일 "목숨을 걸고 선거제도를 쟁취하고자 한다. 당의 운명을 걸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의 첫 오찬 간담회에서 "대통령 뽑는 제도를 직선제로 바꿔 박정희·전두환 체제를 청산했다. 이제 국회의원 뽑는 제도를 바꿔 주권자인 국민이 준 표만큼 국회의원 숫자를 할당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가 구상하는 선거제도 개혁의 핵심은 현행 47명의 비례대표 의원을 100명으로 늘리되 지역구 의원은 253명을 그대로 유지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근간으로 하고 있다.

정 대표는 "선관위가 내놓은 2015년도 안은 비례 100명에 지역구 200명으로 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면서 "그러나 지역구 의원들이 이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 뻔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정당지지율로 정당 의석수를 정한 뒤 지역구 당선인이 그에 모자라면 나머지를 비례대표로 채우는 방식이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015년 2월 전국을 6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 비례대표 명부를 작성하고 원내 300석 안에서 지역구 의원과 비례대표 의원 비율을 2대1로 조정하는 방안을 국회에 제안한 바 있다.

정 대표는 "국회의원이 353명으로 늘어나도 국회 예산을 동결, 의원 300명에게 주는 세비를 353명에게 분배하면 국민이 이해해 줄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의 열쇠는 더불어민주당이 쥐고 있다"면서 "(민주당이) 야당 때 그렇게 주장하고 당론으로 채택하고 대선 때 공약을 내세웠던 선거제도 개혁을 두고 이제 와 또 망설이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여당은 힘이 있을 때 개혁해야 한다. 높은 지지율을 구가할 때가 바로 적기"라면서 "선거제도 개혁에만 동참한다면 협치내각은 물론이고 모든 걸 다 들어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당 강령을 읽는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당 강령을 읽는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그는 "연구소 부설로 선거제도개혁연대사업국을 만들어 이 안에 녹색당 등 다른 소수당들도 참여할 수 있게끔 물적, 인적 자원을 지원하겠다"며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한 범국민서명운동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선거제도 개혁은 시뮬레이션해보면 자유한국당도 손해 볼 일이 없다"고 한 데 대해 "한국당만 오케이하면 여권도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이해했다"고 밝혔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2 15: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