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노동3단체, 대표자회의 연례화…공동합의문 발표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북 노동3단체, 대표자회의 연례화…공동합의문 발표

노동자 축구대회 폐막…금강산서 '남북 노동자 통일대회' 개최 합의
"반통일 행위에 맞서 싸울 것"

지난 10일 남북 3개 노동단체 공동기자회견
지난 10일 남북 3개 노동단체 공동기자회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남측의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북측의 조선직업총동맹(직총) 등 남북 3개 노동단체는 남북 노동자 대표자회의를 해마다 정례적으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들 3단체는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 마지막 날인 12일 발표한 공동합의문에서 "(올해) 10·4 선언 발표 11돌을 계기로 '제2차 조국통일을 위한 남북 노동자회'를 개최하고 판문점 선언을 강령화하기로 했으며 해마다 대표자회의를 정례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국통일을 위한 남북 노동자회는 남북 정상의 6·15 공동선언 채택 다음 해인 2001년 결성됐으며 2003년 평양에서 제1차 회의를 열어 자주, 평화, 민족 대단결을 원칙으로 하는 통일선언문을 채택했다.

3단체는 "남북 노동단체들은 각기 실정에 맞게 산업별, 지역별 대표자회의를 열고 조국통일을 위한 남북 노동자회 산하 위원회들을 조직해 대표자회의를 명실공히 노동자 통일운동 중심체로 강화·발전시켜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3단체는 "남과 북의 노동자들은 판문점 선언 이행을 적극 추동하기 위해 오는 8월 15일부터 10월 4일까지를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노동자 통일 실천 기간'으로 선포하고 다양한 실천 활동을 벌여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남과 북의 노동자들 사이에 연대·연합을 강화하기 위해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남북 화해와 협력의 상징인 금강산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노동자 통일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3단체는 "남과 북의 노동자들은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을 통일의 이정표로 확고히 틀어쥐고 새로운 역사적 시대에 맞게 통일운동을 더욱 줄기차게 벌여나가기로 했다"며 "선언 이행을 방해하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행위들에 맞서 견결히 싸워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3단체는 "10·4 선언 발표일을 맞으며 각계각층이 함께하는 거족적인 민족공동행사를 성사시키기 위해 앞장에서 노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2 1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