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금융업계 최대 자산은닉 발각…444억 현금 발견돼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금융업계 최대 자산은닉 발각…444억 현금 발견돼

라이샤오민 화룽 前회장 자택서 3.1t 달하는 현금다발 나와

라이샤오민 전 화룽자산관리공사 회장
라이샤오민 전 화룽자산관리공사 회장[봉황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금융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현금 은닉사건이 발각돼 충격을 주고 있다.

12일 봉황망(鳳凰網) 등에 따르면 자산 규모가 중국 최대급인 화룽(華融)자산관리공사의 라이샤오민(賴小民) 전 회장 소유의 저택 여러 곳에서 총 2억7천만 위안(한화 444억 원)의 현금다발이 발견됐다.

이 금액은 무게로 따지면 3.1t에 달하는 엄청난 규모다.

이런 사실은 화룽자산관리공사가 지난 3∼4일 베이징(北京)에서 연 2018년 업무회의에서 라이 전 회장의 비리를 폭로하면서 밝혀졌다.

이는 2014년 4월 웨이펑위안(魏鵬遠) 전 국가발전개혁위원회 탄광부 부주임이 자택에 2억3천만 위안(378억 원)의 현금을 숨겨놨다 적발된 이래 가장 큰 액수다.

중국 언론들은 라이 전 회장의 자택에 역대 최대 규모의 현금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그가 이보다 많은 돈을 은닉하거나 해외로 빼돌렸을 것으로 보고 있다.

라이 전 회장은 1983년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에 입사한 이래 35년간 인민은행과 은행감독관리위원회, 베이징 은행감독국 등에서 주요 보직을 거쳤다.

지난 4월 중국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라이 당시 회장이 기율 위반 혐의로 조사받고 있다고 확인했다. 얼마 후 그는 사임했다.

금융계는 라이 전 회장의 낙마가 회사의 해외투자에 따른 자금유출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화룽은 1999년 11월 설립됐고 2015년 홍콩증시에 상장됐으며 현재 상하이 증시에서 A주 발행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말 현재 이 회사의 총자산은 1조8천700억 위안(317조 원)으로 연초 대비 32.5% 증가해 자산 규모에서 선두에 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2 2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