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서 30대 아들이 노부모 때려…아버지 숨지고 어머니 다쳐(종합)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서 30대 아들이 노부모 때려…아버지 숨지고 어머니 다쳐(종합)

경찰, 현행범 체포한 아들 구속영장 신청 방침

존속살해(PG)
존속살해(PG)[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주먹과 발로 노부모를 마구 때려 아버지를 숨지게 하고 어머니를 다치게 한 3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강릉경찰서는 존속폭행치사·치상 혐의로 김모(37)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후 6시 40분께 강릉시 옥천동 자신의 집에서 아버지(75)와 어머니(68)에게 주먹과 발을 마구 휘둘러 아버지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의 어머니는 아들의 폭행으로 얼굴 등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이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의 어머니는 경찰에서 "아들이 갑자기 아버지에게 달려들어 폭행해 살해하고 나에게도 주먹을 마구 휘둘러 이를 피해 집을 뛰쳐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대치 끝에 아들 김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김씨는 정신질환 등으로 병원 진료를 받고서 관련 약도 처방받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김씨 아버지의 사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존속폭행치사·치상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2 22: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