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피해는 특수지위 바다"…러시아 등 연안국, 활용원칙 합의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스피해는 특수지위 바다"…러시아 등 연안국, 활용원칙 합의

'자원 경쟁' 5개 연안국 정상 합의…"수역 대부분 공유, 해저자원은 분할"
"이란이 가장 적게 챙겨"…이란 대통령 "논의 더 남아"

5개국에 둘러싸인 카스피해
5개국에 둘러싸인 카스피해 [구글지도 캡처]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카스피해 권리를 나눠 가지는 기준이 될 '카스피해 법적 지위' 논쟁이 20여년만에 일단락됐다.

아제르바이잔, 이란, 카자흐스탄, 러시아, 투르크메니스탄 정상이 12일(아스타나 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서부 악타우에서 '카스피해 연안 5개국 정상회의'를 열어 카스피해의 법적 지위와 이용에 관한 협약에 합의했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왼쪽부터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주최국 카자흐스탄의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카스피해 지위에 관한 합의를 끌어내는 과정은 매우 힘들고 시간이 걸리는 과정이었다고 인정된다"면서 합의 도출을 반겼다.

옛 소비에트연방이 해체된 후 카스피해 권리를 둘러싼 5개국은 해상 경계를 놓고 충돌했다.

육지에 둘러싸인 카스피해는 석유와 천연가스 등 에너지자원과 수산자원이 풍부하다.

카스피해를 '바다'로 볼지 '호수'로 볼지에 따라 관할하는 국제 법규가 다르고, 그에 따라 각국 사이 경계가 달라지므로 당사국은 카스피해의 지위를 놓고 지난한 논쟁을 이어왔다.

이번 협약은 카스피해를 기본적으로 '바다'로 규정하면서도, 세부 조항에서 '특수한 법적 지위'를 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협상을 주도한 러시아 대통령실의 설명에 따르면 카스피해 대부분이 공동 이용 수역으로 관리되고, 해저 자원은 각국에 분할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5개국 가운데 가장 적은 몫을 챙긴 이란은 불만을 드러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협약을 "주요한 문서"라 부르면서, 카스피해를 둘러싼 이견이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오늘 우리는 카스피해 활동에 관해 그간 부재한 기본적인 틀을 세웠다"면서 "추가 회의에서 논의해야 할 문제가 남았다"고 강조했다.

이번 협약은 또 카스피해 자원의 권리는 연안 5개국에만 귀속된다는 원칙도 확인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번 협약은 새로운 시대를 여는 중요한 합의"라면서 당사국 사이에 군사적 협력을 확대하자고 촉구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2 2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