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4타점' 롯데, 두산 힘겹게 꺾고 5강 희망 살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대호 4타점' 롯데, 두산 힘겹게 꺾고 5강 희망 살려

롯데 이대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 이대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롯데 자이언츠가 두산 베어스를 힘겹게 꺾고 5강 희망을 이어갔다.

롯데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두산의 추격을 뿌리치고 12-11로 승리했다.

전날 2-5 패배를 설욕한 롯데는 두산과 주말 2연전에서 1승 1패를 거두고 이번 주를 4승 1패로 마감했다.

두산과의 시즌 상대 전적에서는 3승 10패로 여전히 절대 열세다.

8위 롯데는 이날 승리로 5위 LG 트윈스와의 승차를 2경기로 좁히고 5강 불씨를 살렸다.

양 팀 합쳐 34개의 안타가 쏟아진 이날 경기에서 안타 수는 올 시즌 6번째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한 롯데(18안타)가 2개 더 많았다.

롯데의 4번 타자 이대호는 5타수 4안타(1홈런) 4타점 대활약으로 역대 55번째 1천400경기 출장을 자축했다.

롯데는 1회초 2사에서 5점을 뽑는 집중력을 과시했다. 결국, 두산 선발 유희관은 ⅔이닝 7피안타 5실점 하며 1회도 버티지 못하고 강판당했다.

롯데는 이후 이대호와 손아섭이 나란히 투런포를 터트린 데 힘입어 4회초 11-2의 넉넉한 리드를 챙겼다.

손아섭은 이 홈런으로 2년 연속 20홈런 고지를 밟았다.

하지만 롯데 선발 김원중이 5회말 두산 타선에 난타를 당하면서 경기 상황은 돌변했다.

두산은 선두타자 정진호의 우중월 솔로홈런으로 추격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최주환의 볼넷, 허경민과 오재원의 연속 안타로 1점을 추가한 두산은 계속된 2사 2, 3루에서 오재일이 우월 스리런 홈런을 터트렸다.

김재호의 연속 타자 홈런이 터진 뒤에야 롯데는 김원중을 교체했지만 이미 스코어는 3점 차로 좁혀진 상태였다.

롯데는 6회초 이대호의 좌월 2루타와 앤디 번즈의 중전 적시타를 묶어 달아나는 1점을 얻었다.

그러자 두산은 6회말 2사 만루에서 스콧 반 슬라이크가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 곧바로 잃은 1점을 되찾았다.

두산은 9회말 1사 1, 3루에서 오재원, 김재환이 롯데 마무리 손승락을 상대로 연속 적시타를 쳐내 1점 차로 따라붙었다.

다음 타자 양의지의 타구는 3루수 앞 땅볼이었다. 3루수 신본기는 3루 베이스를 찍고 1루에 공을 던졌으나 1루수 채태인이 원바운드 송구를 잡아내지 못해 아웃카운트만 하나 올라갔다.

오재일의 타구는 큼지막하게 뻗어 나갔으나 펜스 바로 앞에서 좌익수 전준우가 잡아내면서 경기는 롯데의 승리로 마감됐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2 22: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