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버스전용차로 CCTV 납품비리 업자·공무원 무더기 적발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버스전용차로 CCTV 납품비리 업자·공무원 무더기 적발

국산 대신 중국산 저가 CCTV 납품·공무원 5명 직무유기 혐의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 버스전용차로 폐쇄회로(CC)TV 납품 과정에서 수억원대 비리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업자는 국산 CCTV 대신 값싼 중국산 CCTV를 납품하고 유지보수도 제대로 하지 않았으며 공무원들은 현장점검이나 검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사기) 혐의로 CCTV 납품업체 대표 A(48) 씨를 구속하고 A 씨에게 정보통신기술자격을 대여한 혐의로 3명을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또 A 씨의 범죄수익은닉에 연루된 혐의로 A 씨 친동생 B(44)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2016년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부산 버스전용차로 단속용 CCTV 19대를 교체하고 중앙버스전용차로제(BRT) CCTV 5대를 새로 설치하면서 200만 화소짜리 국산 CCTV 대신 40만 화소짜리 중국산 저급 CCTV를 납품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또 부산시와의 계약에서는 CCTV 주요 부품을 교체하겠다고 해놓고 기존 부품을 그대로 썼으며 월 1회 이상 현장점검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특히 부산시청 중앙관제센터 컴퓨터에 몰래 원격제어 프로그램을 설치해 자신의 사무실에서 CCTV 정상 작동 여부를 확인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부산시에 제출한 정기점검 보고서는 같은 사진을 2∼3개월 단위로 복사해 붙여넣는 수법을 썼다.

이런 납품비리와 유지관리 태만으로 부산 버스전용차로 CCTV는 야간이나 비가 오는 날에는 위반 차량 번호를 제대로 찍지 못했다.

경찰은 A 씨가 이런 범행으로 8억4천여만원을 가로챈 것으로 보고 있다.

수사가 시작되자 A 씨는 범죄수익 몰수에 대비, 전 재산 25억원을 현금화한 뒤 1㎏짜리 골드바 45개를 사들여 현금 1억2천만원과 함께 동생 B 씨에게 전달했다.

B 씨는 골드바를 음식재료와 함께 섞어 식당 냉장고에 숨겼으며, 현금은 화장실 천장에 숨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버스전용차로 고정형 CCTV 설치와 유지보수를 맡았던 부산시청 전·현직 공무원 5명은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됐다.

A 씨가 저가 CCTV를 납품하고 현장점검과 유지보수를 엉터리로 했지만 이들 공무원은 이런 비리와 부정행위를 잡아내지 못했다.

한 공무원은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A 씨에게 전화를 걸어 범인도피 혐의도 받는다고 경찰은 전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0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