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살기 힘들다"…손가락 자해하고 보험금 타낸 조폭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먹고 살기 힘들다"…손가락 자해하고 보험금 타낸 조폭

조직폭력배(PG)
조직폭력배(PG)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조직폭력배가 손가락을 자해하고 거짓으로 보험금을 타냈다가 경찰 수사에서 적발됐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관리대상 조폭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올해 6월 10일 오후 8시께 부산 서구 암남공원에서 흉기와 돌로 자신의 좌측 새끼손가락을 자해했다.

그는 같은 달 22일 보험회사에 "바다에서 수영하다가 날카로운 물체에 손가락을 다쳤다"며 보험금을 청구해 1천90여만 원을 타냈다.

보험회사로부터 첩보를 들은 경찰은 수사에 착수, "무겁고 날카로운 물체에 손가락이 절단됐다"는 의료감정서 등을 확보했다.

A 씨는 "경제적으로 어려워 보험금을 타내려고 그랬다"며 범행을 시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0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