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10명 중 3명 "취직만 된다면 어디든 가겠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취준생 10명 중 3명 "취직만 된다면 어디든 가겠다"

잡코리아, 1천387명 대상 설문조사…대기업보다 공기업 선호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취업준비생 10명 가운데 약 3명은 취직만 할 수 있다면 어떤 기업이든 상관없다고 생각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취준생 1천387명을 대상으로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29.3%가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이라고 밝혔다.

중견기업을 목표로 한다는 응답이 21.7%로 뒤를 이었고, 공기업(16.1%)을 원한다는 응답이 대기업(14.7%)을 웃돌았다. 중소기업과 외국계 기업을 목표로 하는 취준생은 각각 12.3%와 5.8%였다.

특히 고졸 취준생의 경우 41.7%가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상관없다고 답한 데 비해 4년제 대졸 취준생은 공기업을 선호한다는 응답 비율(22.4%)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대비를 이뤘다.

성별로는 여성의 경우 35.4%가 기업의 종류를 가리지 않는다고 답해 남성(23.7%)을 훨씬 웃돌았다.

취업 준비과정에서 가장 어려움을 겪는 것에 대해서는 '면접에서 자기소개'를 꼽은 응답자가 전체의 69.6%(복수응답)에 달해 가장 많았다. 이어 영어 등 어학 점수(38.7%)와 자기소개서 도입문장(36.7%) 등의 순이었다.

취업 준비 방식과 관련해서는 '취업포털에서 제공하는 정보 수집'이라는 응답이 59.8%로 가장 많았고, 기업 채용 페이지 등을 수시 확인한다는 응답(30.4%)이 뒤를 이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0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